[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5 00:40:27  |  수정일 : 2019-11-15 00:42:37.953 기사원문보기
충남도의회, '4차 산업혁명' 대응책 요청
▲ 이공휘 위원장
(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공휘)는 14일 공무원교육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공직자 인식전환 교육 강화 등을 주문했다.

이선영 위원(비례)은 "도정 핵심 교육과정은 우리 도정의 기조에 대해 알 수 있는 과정인 만큼 도 전체 공무원이 들어야 하는 과정"이라며 "교육원에서 진행되는 전체 교육과정에 도정 핵심 교육 일부를 추가할 경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신규교육과정 실적을 보면 한 기수에 200명 이상 교육을 듣는 경우가 많다"며 "많은 인원이 한 장소에서 교육을 듣게 되면 효율성과 집중도 저하로 교육 효과를 제대로 보기 어렵다"고 염려했다.

한영신 위원(천안2)은 "국외연수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며 "우리나라가 전세계 여러 나라와 무역도 활발하고 기업도 많이 진출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공무원들도 개발도상국 견학과 파견을 통해 향후 진출할 수 있는 국가를 미리 공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을 이기기 위해선 일본에 대해 공부할 필요가 있는 만큼 일본어를 포함한 여러 외국어를 공부할 수 있는 교과목 편성이 필요하다"며 "현재 편성된 다문화가족 교과의 경우 현황파악 정도를 넘어 미래에 예측 가능한 일, 그들과 함께하고 이끌 수 있는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길연 위원(부여2)은 "지난해 외래강사 만족도는 4.45로 괜찮은 편이지만 저출산 위기극복 교과목 강사의 만족도는 유독 낮은 3.7을 기록했다"며 "우리 도의 가장 큰 현안인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핵심 교육과정인 해당 교과목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공휘 위원장(천안4)은 "4차 산업혁명은 정보기술이 극도로 발달하면서 시간ㆍ공간 개념 구분이 모호해지고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공직자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행정에 능동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전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교육 강화를 요청했다.

이후 행자위는 충남도립대학교와 충남평생교육진흥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가 진행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엄지원, '두잉' 뉴욕 라이프 공개 [2019/11/14] 
·울산 인구 10년내 25% 급감…신흥 주거지 북구로 쏠림현상 [2019/11/14] 
·울산서 '전신주 불' 버스 운전사가 진화…500세대 정전 [2019/11/14] 
·'수능일' 주식 개장 시간 변경... 마감, 결제 시간 확인 [2019/11/14] 
·이재명 "쌀 때 많이 먹어달라" 연일 돼지고기 소비 촉진 강조 [2019/11/1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