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23 06:08:46  |  수정일 : 2019-11-23 06:07:39.830 기사원문보기
환경부, 1회용품 사용량 35%↓→'단계별 계획' 수립
(세종=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환경부는 "오는 2022년까지 1회용품 사용량을 35% 이상 줄이는 등 '1회용품 함께 줄이기 계획'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오전 제16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날로 증가하고 있는 1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중장기 '단계별 계획'이 논의돼 수립됐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해 4월 수도권의 폐비닐 수거거부 사태와 올해 발견된 120만 톤의 불법 방치 또는 투기된 폐기물 문제를 겪으면서, 근본적으로 폐기물을 감량할 필요가 있다는 배경에서 추진되었다.

환경부는 "유럽연합 등을 중심으로 세계 각국에서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국제적 흐름에 발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커피 전문점 매장 안에서 1회용 컵 75%와 제과점의 속 비닐 84%가 줄어들고, 대규모 점포에서는 1회용 비닐봉투가 재사용 종량제 봉투 또는 장바구니로 대체하는 등의 정책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입주자 아니면 승강기 이용 불가"…견고한 보안 시스템 자랑하는 합정 메세나폴리스 [2019/11/23] 
·"행간이 없다"…'동백꽃'서 염혜란이 말한 오정세의 매력은 내적인 부분 가르키나 [2019/11/22] 
·대한산업안전협회, 한국전력공사 MoU [2019/11/22] 
·경남 창녕 한 용수로서 군청 공무원 숨진채 발견...경찰 수사 나서 [2019/11/22] 
·'연애의 맛' 강두, "생활고 시달리지만 가수 그만둔 것 후회 無" [2019/11/22]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