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6 23:53:23  |  수정일 : 2020-05-26 23:53:21.207 기사원문보기
‘pd수첩’ 빛과진리교회, 대변 먹이고 복종하고…리더가 되기 위한 훈련 ‘충격’

[이투데이 한은수]

‘빛과 진리’ 교회의 김명진 교수가 리더 훈련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최근 대변을 먹이는 등 인권 유린으로 논란이 된 빛과 진리 교회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빛과 진리 교회는 1995년 김명진 목사가 세운 교회로 신도만 약 2000명이 넘는 대형 교회이다. 하지만 최근 훈련이라는 명목으로 신도들에게 인분을 먹이고 잠을 자지 못하게 하는 등 학대 정황이 드러나 공분을 샀다.

전 신도는 “인분 먹는 영상을 리더에게 보냈다. 분위기를 보면 아시겠지만 안 할 수가 없다”라며 “인간의 존엄성 같은 것을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망가졌다. 리더가 인분을 먹는 것을 칭찬하다. 교회에서 조장하는 거다”라고 폭로했다.

이 훈련은 성경에 등장하는 사도 바울의 고난 29가지를 직접 체험하는 것으로 리더라는 간부그룹에 들어가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다. 훈련 지침 중에는 오래 참음에 해당하는 ‘변 먹기’, 갇힘에 해당하는 ‘폐가에 갇히기’, 매 맞음에 해당하는 ‘사창가, 나이트 등에서 복음을 전하다가 맞기’ 등이 있어 충격을 안겼다.

이에 무리하게 훈련을 하다가 신도들은 불가마에서 화상을 입거나 뇌출혈로 쓰러져 장애인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김 목사는 전혀 몰랐다는 입장을 밝혔다. 훈련을 청년들의 ‘열정’이라고 말하며 자발적으로 한 훈련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신도 “여기 기본 체계가 보고이니 모를 수 없다. 분명 허락이 떨어진 거다. 아는데 시치미 떼는 거다”라며 “리더를 선발을 아주 중요시 생각한다. 모든 과정과 평가서를 이미 다 보고 있다”라고 증언했다.

리더는 신도 10여명을 관리하는 팀장 격이다. 리더그룹은 5개의 계급, 경쟁을 통해 더 높은 계급으로 올라갈 수 있다. 이는 꼭대기 탑 리더 김명진 목사와 가까워진다는 의미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해외선교 중 교통사고로 실명…법원 “교회ㆍ목사가 10억 원 배상”
남양주시청, 코로나19 32·33·3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양천 은혜감리교회·화도우리교회' 방문
빛과진리교회 "감옥체험 훈련은 했지만…" '인분' 강요 반박
구미 엘림교회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고3 발 감염 확산?
로고스교회 집중된 시선, pd수첩 "전준구 목사, 아내 들어오자 성추행 멈췄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