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6 08:45:22  |  수정일 : 2020-03-26 08:47:11.350 기사원문보기
공천·탈락 반복한 민경욱과 민현주…진중권 "개그를 해라"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공천과 탈락을 두 번이나 반복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통합당 인천 연수을 후보)의 공천 논란에 대해 "개그를 해라"는 비판이 나왔다. 막판까지 자리를 후보 자리를 놓고 민경욱 의원과 경쟁한 민현주 전 의원은 탈락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그를 해라"며 "(더불어) 민주당, 장기집권 하겠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앞서 25일에 민경욱 의원이 경선에서 승리해 공천을 따냈다는 말에 "통합당은 이번 선거에서 이길 생각이 없나 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인천 연수을 후보 자리를 놓고 부침이 많았다. '공천관리위원회의 민현주 단수추천→최고위의 재논의 요구→공관위의 민경욱·민현주 경선 결정→민경욱 경선 승리→공천관리위원회의 민경욱 무효 요청→최고위의 요청 기각' 등 6단계를 거치면서 4차례의 결정 번복이 이뤄졌다. 애초 민현주 전 의원이 단수 공천을 받고, 민경욱 의원이 컷오프됐지만, 최고위원회가 민경욱 의원을 살려준 셈이 된 것.

최고위 뒤 이진복 선거대책본부장은 브리핑에서 "공관위가 인천선거관리위원회 고발 건을 문제 삼았지만, 최고위는 법률적으로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려 공관위에서 올라온 것을 취소, 원위치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민현주 전 의원은 최종 탈락했다. 앞서 민현주 전 의원은 단수 추천을 받았다가 경선을 치르게 되면서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은 미래도 없고 통합도 없는 도로 친박당이 됐다, 황 대표가 측근 한 사람을 살리기 위해 당을 도로 친박당으로 만들었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관련기사]
네이버, 총선 특별페이지 오픈…ai 기반 ‘언론사픽’ 코너 신설
총선 앞두고… 네이버·카카오 댓글과 실검 제한 나선다
[데스크칼럼] 4·15 총선 관전법
미래한국, 워크숍 열고 선거 승리 다짐 “축하는 이 순간 끝”
정의당, 총선공약집 발간… “종부세 인상ㆍ부동산 실거래가 반영률 100%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