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신문] 최초 작성일 : 2019-08-22 18:03:19  |  수정일 : 2019-08-22 18:05:06.600
미래 전력산업 큰 그림 그릴 전력정책 '담론의 장' 만든다
[한국에너지신문] 기후변화, 에너지전환, 4차 산업혁명 등 전력산업계가 마주하고 있는 거대 현안에 대한 장기적인 '담론의 장'이 만들어진다.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는 9월 18일과 19일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에서 여시재(원장 이광재), 이훈 국회의원실과 공동으로 '2019 퓨처 E 포럼(Future E Forum)'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전력산업계가 처한 현안에 대해 단순한 문제제기가 아닌 장기적이며 깊이 있는 논의를 거쳐 새로운 미래지향적 전력정책 방향을 제시하고자 올 해 처음 문을 여는 포럼으로, 매년 정례화해 개최될 예정이다.

'인류 미래를 위한 에너지 협력의 길'을 주제로, 첫째날(9월 18일, 대회의실)은 '전력계통 연계와 전력산업의 미래'를, 둘째날(19일, 제2소회의실)은 '지속가능한 전력정책의 새로운 방향' 을 주제로 각각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와 함께 참석자간의 토론이 진행된다 .

이번 행사에는 한국, 중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 등 각국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주제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며, 산업통상자원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력산업 관계자들과 언론 등 약 400 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첫날 주제인 '전력계통 연계와 전력산업의 미래'는 우리 전력산업계가 동북아시아 각국과 함께 협력체제를 논의하고 구축해 나가야 할 핵심과제다. 이날은 전력계통 연계의 필요성 및 산업계에 미치는 파급효과, 유럽의 연계사례 등을 중심으로 논의하게 된다 .

좌장은 문승일 서울대학교 교수가 맡아 진행하며, 한-중 전력계통연계 추진현황과 전망(강현재 처장, 한전), 글로벌 전력망 연계구상 현황과 과제(이 가오 박사, 중국 글로벌에너지연계협력기구), 독일 통일과정이 시사하는 전력계통 표준화(서병문 교수, 베를린대), 동북아 전력계통 연계와 산업계 파급효과(이학성 사장, LS산전), 유럽의 전력계통 연계(마그너그 칼라빅 사장, ABB-시팡파워시스템), 아시아개발은행의 동북아 전력연계 프로젝트 추진결과(필리프 라인하르트 이사, 프랑스전력공사) 등 총 6개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

주제발표에 앞서 손지우 SK증권 연구위원이 '디지털시대와 전력중심의 사회'를 주제로, 김연규 한양대 교수가 '국제정치학 관점에서 본 동북아 협력의 중요성'을 주제로 각각 기조연설을 펼친다.

'지속가능한 전력정책의 새로운 방향'을 주제로 열리는 둘째 날에는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이 '글로벌 에너지 전환과 대한민국의 선택',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4 차산업 시대의 전력산업 전망'을 주제로 발제한다.

박주헌 동덕여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조상기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장, 박정순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 이상엽 환경정책평가원 연구위원,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최종웅 인코어드 테크놀로지 대표, 최승현 슈나이더일렉트릭 본부장 등 패널들과 함께 지속발전 가능한 전력정책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게 된다.

전기협회 관계자는 "포럼에서 다룰 주제들은 장기적인 논의를 통해 정책 대안을 찾아 나가야 하는 우리 전력산업계의 핵심 현안들"이라며 "전력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큰 그림을 그려낼 담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사는 16일까지 사무국(02-2223-3912~3)에 사전등록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