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0 14:26:00  |  수정일 : 2019-08-20 14:26:10.763 기사원문보기
조국 또 피소...'반일 종족주의' 저자, '모욕 혐의'로

[이투데이 정수천 기자]

‘위장매매’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또 검찰에 고소됐다.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 등 ‘반일 종족주의’ 저자 6명은 20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조 후보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들은 “조국은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에 대해 ‘부역ㆍ매국 친일파’라고 모욕하고, 책에 대해 ‘구역질 나는 내용의 책’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며 “이러한 표현들은 명백히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로서, 이런 행위야말로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부정한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이가 이런 행위를 한 것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조 후보자에 대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검찰 고소ㆍ고발전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를 부동산실명법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김 의원은 “부산 해운대 아파트를 제수에게 위장매매로 명의신탁한 부동산실명법위반 혐의”라며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정일환의 aim high] “조국 행님, 고마하소 쫌”
조국 딸 장학금, 청렴 잣대에 불거진 ‘그’의 후광과 영향력
조국 딸 의학논문 제1저자 논란에 페이스북 해명…"정당한 인턴십 프로그램, 억측과 오해 없길"
조국 후보자 "가족ㆍ이웃이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 만들 것"
조국 딸, "高 시절 이미 가능성 입증"…장학금 배경 남달랐던 떡잎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