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3-21 09:28:18  |  수정일 : 2013-03-22 11:27:40.487
현대차그룹 "일자리 2500개 만든다"

[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현대차그룹은 2017년까지 5년간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 △소상공인 창업 △사회적 기업 소셜 프랜차이즈 확대를 통해 500개의 창업을 지원하고 2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이를 위해 모두 320억원의 재원을 투입한다.

우선 현대차그룹은 맞춤형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h-온드림 오디션'과 '서초창의허브'를 통해 2017년까지 750명의 고용을 창출할 예정이다.

현대차정몽구 재단, 고용노동부와 공동으로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h-온드림 오디션'은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청년 사회적 기업가들에게 창업자금 및 경영 멘토링을 제공하는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지원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청년 등 사회적 기업가 육성 사업'을 수료한 300여개 팀을 대상으로 진행된다.사업성공을 위해 1년간의 추가지원이 필요한 인큐베이팅 15개팀과 곧바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창업지원 15개팀을 매년 선발해 지원한다.

최종 선정된 인큐베이팅팀은 각 5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의 사업지원금과 1년간 심화 멘토링을 통한 경영 노하우를 전수받는다.창업지원팀은 각 500만원에서 최대 3000만원의 자금을 지원받는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서초창의허브를 통해서도 청년창업을 후원한다.서초창의허브는 서초구청, (사)씨즈와 함께 청년실업을 해소하고 사회적기업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발족한 사회적 기업가 양성센터로, 현대차그룹은 센터의 운영비를 지원하고 있다.매년 양성과정을 수료한 30개 사회적 기업 창업팀의 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생계형 차량지원을 통해 사회적으로 공감대를 얻고 있는 기프트카 사업도 확대한다.

2010년 처음 시작된 기프트카 프로젝트는 자동차가 필요하지만 경제적 사정으로 구입하지 못하는 개인 및 시설을 대상으로 필요 차량을 지원, 희망을 선물하는 현대차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이다.

특히 2011년 기프트카 시즌2부터는 창업교육을 추가해 소상공인들의 성공적 창업을 돕는 '소외계층 자립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올해부터는 수혜대상을 매년 30명에서 50명으로 늘려 일자리 창출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기프트카 지원 대상에게는 차량 지원 외 500만원 상당의 창업지원금, 현대차미소금융재단과 연계한 창업자금 저리 대출, 창업교육과 맞춤컨설팅 등 성공 창업을 위한 실질적인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뿐만 아니라 사회적기업인 안심생활, 자연찬 등 '소셜 프랜차이즈'를 확대하는 사업도 본격 실시한다.

소셜 프랜차이즈는 프랜차이즈 형태의 사회적 기업으로, 가맹본부의 영리보다는 가맹점의 이익을 우선적으로 추구해 창업가 창성, 일자리 창출 등 사회공헌을 지향하는 기업형태다.

현대차그룹은 2017년까지 안심생활, 자연찬 등의 사회적 기업들의 소셜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확대한다.신규 가맹점에는 가맹점 임대료, 마케팅 등 경영상 지원을 하며 가맹점 확대를 통해 125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현대차그룹이 지원하는 안심생활은 노년층 및 장애인 방문 요양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으로 중장년층 여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영농 장애인을 위한 농산물 유통 전문 사회적 기업인 '자연찬 유통사업단'도 고품질 우수 농산물을 생산하면서도 판매처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던 영농 장애인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서민생계형 창업지원, 창조경제의 기반이 되는 청년사회적기업 육성, 대표 사회적기업 소셜 프랜차이즈 모델을 구축해 취약계층의 양극화 해소와 청년의 창업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정초원 기자 기자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