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9-12 17:13:23  |  수정일 : 2019-09-12 17:13:07.993 기사원문보기
대구시 북구청, 경상여고 주변 악취방지대책 발표
▲ 배광식 북구청장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 북구청(청장 배광식)은 지난 2일 10시경 경상여고에서 발생한 가스흡입사고가 지금까지 원인미상인 가운데, 경상여고 주변에 공업지역이 위치해 있어 공장악취에 대한 학생 및 주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맑고 깨끗한 대기환경조성을 위해 악취방지대책을 11일 발표하였다.

먼저, 경상여고 부지내에 무인자동악취시스템(60백만원)을 조기 구축하여 실시간 감시체계에 들어간다. 악취측정기 센서는 황화수소(H2S), 암모니아(NH3), 휘발성유기화합물(VOC), 복합악취 등 크게 4가지 성분을 감지하고 실시간 측정 및 복합악취지수를 데이터로 전송하는 시스템으로 악취발생여부를 상시 모니터링 할수 있다.

또한, 환경부 보조사업인 '악취배출원 조사 및 감시사업'으로 감시원 4명(사업비 139백만원)을 경상여고 및 공업지역에 고정배치하여 악취발생시 신속한 현장확인 및 조사로 악취배출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며,

유해대기오염물질이 실시간 분석이 가능한 이동측정차량을 이용하여 경상여고 및 인근 공업지역을 중심으로 지정악취물질 22종, 휘발성유기화합물질 50여종 등 70여종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객관적ㆍ과학적 조사에 따른 사업장 감시가 될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도 실시한다. 방지시설 비정상 가동, 방지시설의 노후, 고장ㆍ훼손 방치, 무허가(미신고) 배출시설 설치운영, 오염도 검사 등을 중점점검하여 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을 근절하며, 또한 사업장 대표자 환경안전 예방교육을 실시하여 자율적 관리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다.

시설이 열악한 소규모 노후 대기방지시설 교체지원사업(67억원, 국비 50%,시비 40%, 자비 10%)을 적극 활용하여 기업체 부담을 완화시키며, 한국환경공단과 연계하여 악취배출사업장 악취저감기술도 지원할 계획이다.

배광식 북구청장은 "경상여고 사고의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학교 인근에 있는 공업지역에 대해 효율적인 관리로 악취배출을 저감하여 맑고 깨끗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노출사고 BJ 에디린, 사과하며 은퇴 선언 [2019/09/11] 
·'응답하라 1988' 재소환…방송 일정은 언제? [2019/09/11] 
·'라디오스타' 윤종신 하차, 떠나기 전 휠체어 탄 노모+주름진 손 공개 "걱정이야" [2019/09/12] 
·김신욱, 공 대신 골키퍼를 골대에 '쏙'…깜짝 놀란 모습 포착 "입 틀어막으며 당황" [2019/09/11] 
·'삭발식' 이언주, 끝내 눈물 떨구기도…한국당 입당 가능할까 "꽃가마 태워드려야 해" [2019/09/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