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6-24 10:04:09  |  수정일 : 2013-06-24 10:11:36.033 기사원문보기
김한길, 박 대통령에 서한 … 국정조사 수용 촉구
[이투데이 임유진기자]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한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노웅래 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청와대 허태열 비서실장에게 전했다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소개했다.
김 대표는 서한에서 “새누리당은 해묵은 nll(서해 북방한계선)발언록을 들먹이며 색깔론으로 국론분열을 획책하고 있다”며 “국회는 새누리당이 야기한 정쟁의 늪에 빠져 국정조사와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들이 실종되고 있다”고 썼다.
또 “마치 민주당이 무언가를 감추고 싶어하는 것처럼 몰아세워 정략적으로 이용하고자 한다면, 우리는 nll발언록 원본은 물론 녹음테이프까지 공개하는 것에도 동의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의 침묵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중국으로 떠나기 전에 (국조실행)결단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신경민 최고위원은 ‘nll발췌록’을 단독열람한 국회 정보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에 대해서도 국정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 최고위원은 “국정원 사건은 장기적·체계적인 선거 개입에서 시작된 것으로, 경찰의 조작과 검찰의 수사 방해에 이어 황당무계한 nll 작전이 있었다”며 “여야가 합의한 국정원 국조는 물론이고 나머지 국기문란 사건 전체에 대해서도 국조를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