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0-07-27 11:45:00  |  수정일 : 2010-07-27 11:45:29.560 기사원문보기
李 대통령 “통합의 근본은 소통”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통합의 근본은 소통"이라며 "통합은 다양한 가치가 공존하면서 같이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사회 통합·소통 강화에 대한 참모진 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통합 방식과 관련, "국무위원들이 소관 업무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소통을 강화해야 하고, 청와대는 이를 뒷받침해 주어야 한다"며 "청와대는 부처간 엇갈리는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소통은 사회통합수석실에서만 하는 게 아니고 우리 전체가 소통을 위해서 애써야 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서 박인주 신임 사회통합수석은 "사회가 다원화돼 있고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가 있기 때문에 낮은 자세로 여론을 수렴해야 한다"며 "특정 세력의 얘기만 듣는 게 아니라 반대편의 목소리도 적극적으로 듣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상헌기자 davai@msnet.co.kr

Copyrights ⓒ 1995-, 매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