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6 23:29:19  |  수정일 : 2020-07-06 23:29:01.403 기사원문보기
가수 김학래 아들, 미혼모 이성미 고백에 비난 일자 "문구 수정"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가수 김학래가 과거 스캔들을 언급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가수 김학래가 출연해 개그우먼 이성미와의 스캔들을 언급하며 "어른들의 일로 가장 피해를 받은 건 태어난 아이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이성미는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 출연하며 미혼모로 첫째 아들을 출산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당시 아이의 아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미 인터넷 상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설이 파다하게 퍼졌던 상황이었다.

이에 가수 김학래는 자신의 블로그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사귀던 여자를 임신시켜 놓고 도망간 파렴치한 사람이 아니"라며 "아이의 임신은 내가 허락한 것이 아니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가수 김학래의 "임신을 허락한 것이 아니었다"라는 문구에 국민적 공분을 샀고 이내 "예상치 못한 임신 통보에 출산 포기를 그녀와 평화롭게 합의했다"라고 문구를 수정했다.

한편 김학래는 1957년 생으로 올해 나이 64세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