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초 작성일 : 2017-09-26 14:13:04  |  수정일 : 2017-09-26 14:15:01.963 기사원문보기
최흥식 금감원장 "금융회사 영업행위 윤리준칙 마련하라"
[뉴스토마토 양진영 기자] 금융감독원은 26일 제1회의실에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과 6개 금융협회장들이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금투협회장, 생·손보협회장, 여신금융협회장, 저축은행중앙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 금감원장은 금융소비자 권익제고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대응방안 등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그는 "금융소비자 권익제고를 위한 금융업계와 감독당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금융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다소 부정적"이라며 "우리 금융시장에는 잘못된 정보제공 등으로 인한 불완전 판매행위가 여전하고 고객의 이익을 우선하기보다는 수수료가 높거나 KPI(핵심성과지표)에 유리한 상품을 먼저 권유하는 등 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영업행태가 행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최 원장은 금융협회장들에게 소비자 신뢰회복을 위해 ▲각 금융업권별로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영업행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개선 할 것 ▲‘금융회사 영업행위 윤리준칙’을 마련해 금융소비자 권익제고를 위한 기본지침으로 활용 등 2가지 사안을 당부했다.
 
한편, 금감원은 금융소비자 보호의 관점에서 불합리한 금융관행 개선 등을 논의하기 위해 ‘금융소비자 권익제고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운영중으로 논의된 결과들은 향후 ‘금융소비자 중심 금융감독’의 핵심과제로서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감독원은 26일 제1회의실에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과 6개 금융협회장들이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진/금융감독원



양진영 기자 camp@etomato.com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