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3-07 09:28:48  |  수정일 : 2013-03-07 09:31:43.200
카드 부가서비스 중 가장 인기있는 서비스는?
주유할인·무이자할부·교육비할인 순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신용카드 소지자가 가장 원하는 부가 혜택은 주유 할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지불연구소의 2011년 카드 사용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고객이 선호하는 신용카드 부가 혜택은 주유할인이 전체의 26.9%로 최다였다.그다음은 무이자할부(19.7%), 자녀 교육비 할인(9.2%), 포인트 적립(8.6%) 순이었다.

남성 고객은 주유 할인(44.8%), 여성은 무이자 할부(25.8%) 부가 혜택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이는 최근 맞벌이 부부가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여전히 주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사람은 남성이라는 사회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여성은 대형 할인점이나 백화점 등에서 생활용품 및 소비재를 주로 구매하기 때문에 무이자 할부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신용카드 발급 시 60대 이상 노년층은 결제 은행과의 연계 편리성을 가장 중시했다.20~30대 신혼은 연회비 유무, 자녀를 둔 30~40대는 포인트 혜택을 최고로 꼽았다.

결제 수단별 사용 비율은 현금 사용률을 100%라고 하면 신용카드 사용률이 75.1%로 가장 많았고 체크카드(42.2%), 상품권(20.1%), 휴대전화 소액결제(19.6%), 수표(14.4%) 순이었다.

신용카드는 남성이고 기혼에 고학력, 체크카드는 나이가 어리고 낮은 학력 수준에 기혼자일수록 사용 비율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1만원 미만 소액 결제 비중은 2008년 전체의 1%에서 2011년 30%까지 증가했으나 여전히 낮은 편이다.교통카드나 택시요금 카드 결제를 빼면 거의 미미한 실정이다.'소액이라 카드 결제가 미안해서'라는 심리적 요소가 작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현대카드 등 상위권 카드사는 우리카드, 농협카드, 롯데카드, 외환카드 등 하위권 카드사보다 주유, 통신, 영화, 외식, 놀이공원 등 소비자가 선호하는 분야에서 높은 할인율을 보였다.하위권 카드사는 교육비, 숙박, 성인 학원에서 할인 등 소비자 수요가 크지 않은 분야에 할인이 집중돼 틈새시장을 겨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기자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