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18:29:11  |  수정일 : 2019-12-10 18:31:36.070 기사원문보기
곽정은, 뼈 때리는 결혼 조언…경험에서 비롯된 이야기 “착각하는 경우 많다”

[이투데이 한은수]

방송인 곽정은이 결혼에 대해 현실 조언했다.

10일 곽정은은 자신의 sns를 통해 “너무 울어서 힘들었던 그 녹화의 본방이 방영된다”라며 ‘연애의 참견’ 예고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7살 연하와 결혼을 결심하는 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안타까운 사연에 곽정은과 한혜진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곽정은은 “결혼할 때, 상대의 확신이 나의 확신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상대가 이렇게까지 하니 결혼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게 된다”라고 조언했다.

이러한 조언은 곽정은의 경험에서 비롯됐다. 곽정은은 “서른이 오면 누가 뭐라고 하지 않아도 결혼에 대한 조급증이 생긴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서른 무렵 만난 지 2주 만에 결혼을 결심했지만, 1년 만에 이혼했다.

곽정은은 ‘사람이 좋다’를 통해 “가장 불안정할 때 한 선택이 결혼이다. 그 결정을 돌리면서 많은 에너지를 썼고, 그 에너지를 올리면서 내가 누군지를 알게 됐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사람이 좋다’ 곽정은, 만남 2주 만에 결혼→1년 후 초고속 이혼…“아픈 체험이었다”
곽정은, 애인과 양치 안하고 키스? “분위기 잡을 때는 그럴수도”
곽정은, 전 연인 다니엘 튜너와의 결별…“이토록 성숙한 이별이 또 있을까”
곽정은, 다니엘 튜더에 남긴 말…‘사람이 좋다’ 악마의 편집했나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