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4-17 19:09:29  |  수정일 : 2013-04-17 19:17:32.087 기사원문보기
의령군 농업기술센터, 서류위조해 사업 진행?
(아시아투데이= 임경엽 기자 yop692002@daum.net) 경남 의령군 농업기술센터가 서류를 위조해 지역 농업사업을 의결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의령/아시아투데이 임경엽 기자=지난 2월 21일 의령군 농업기술센타에서 개최된 농업정책과 사업(대상자, 대상지역)에 대해 심의 의결하기 위한 2013년도 의령군농업산학협동심의회가 개최됐다.

이 과정에서 이날 위원 21명 중 의령농협 j조합장 외 2명이 개인적인 업무로 심의회에 불참했지만 군은 이들 3명이 참석해 찬성 의결을 한 것으로 서류를 위조해 원안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이들에게 지급된 수당(7만원)이 불법으로 지출, 지급된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사태가 확대될 조짐이다.

이날 불참자 3명에게 지급된 수당은 심의회를 개최하기 위한 경비의 일부로 충당된 것으로 밝혀져 공무원의 도덕과 공직기강해이가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르며 여론의 직격탄을 피하기 어려울 지경이다.

관계공무원 a씨는 “불참한 모 단체장에게 연락을 취해 지급된 수당의 수령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받지 않겠다는 의견에 따라 이날 경비의 일부로 지출했으며 불참자를 허위로 기명날인한 것도 사실이다”고 밝혔다.

 일부 군민들은 “참석하지 않고도 받아 갈 수 있는 비용은 공짜라는 인식이 항상 문제다”며  “공무원의 도덕적 기강해이가 만연한 것은 아무리 떠들어도 세월만 가면된다는 식의 안일한 발상이 병폐다”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지역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를 두고 지금까지 심의회를 부실하게 개최한 관례를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지적하며 실태조사를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빗발친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교육/취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