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13 09:35:32  |  수정일 : 2020-07-13 15:21:16.633 기사원문보기
상주상무, K리그 11R 인천전 1대 1 무승부 기록
사진제공=상주상무
사진제공=상주상무

상주상무(이하 상주)가 11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이하 인천)와 경기에서 후반 2분 오세훈의 선취골을 지키지 못한 채 1대 1로 경기를 마쳤다.

상주는 4-1-4-1 포메이션으로 인천을 상대했다. 오세훈이 원톱을 맡았고 강상우-한석종-박세진-김보섭이 2선을 책임졌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박용우가, 포백라인은 안태현-권경원-김진혁-배재우가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이 꼈다.

인천의 선축으로 시작된 전반 4분, 상주 박세진이 문전에서 트래핑 이후 공격을 시도했지만 정산 골키퍼에 막혔다. 공방전은 계속됐다. 전반 20분 경, 인천 지언학의 드리블 이후 패스를 받은 아길라르가 이창근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창근 골키퍼가 막아냈다.

상주는 계속해서 전방압박을 시도하며 다양한 공격 전술을 펼쳤고 인천 역시 짠물 수비와 함께 간간히 역습을 시도했다. 전반 추가시간 1분, 박세진의 패스를 받은 김보섭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불발됐다. 전반 득점 없이 0대 0으로 종료.

후반 시작과 함께 상주는 박세진을 빼고 문선민을 투입하며 공격에 전력을 다했다. 후반 전술 변화는 득점으로 직결됐다. 후반 2분, 상주는 코너킥 상황에서 강상우가 올린 골을 오세훈이 헤더로 연결하며 선취골을 가져갔다.

이후 2분 만에 인천 이제호가 안태현에게 깊은 태클을 시도해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상주가 수적 우위를 점했다. 이후 12분, 상주는 선수 교체를 단행했다. 김보섭을 빼고 문창진을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시도했다. 이후 후반 16분, 배재우에게 깊은 태클을 건 인천 송시우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며 상주는 11대 9로 인천을 상대했다. 수적 우위를 점한 상주는 계속해서 인천의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31분 경, 강상우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지며 시도한 슈팅은 골문 왼쪽으로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상주는 후반 32분, 권경원을 빼고 고명석을 투입했다. 수적 우위를 살리지 못하던 상주는 후반 45분, 인천 송시우에 일격을 당해 동점골을 허용하며 1대 1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인천 원정서 승점 1점을 챙긴 상주는 오는 15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포항스틸러스와 '2020 하나은행 FA컵' 16강을 치르고 오는 18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2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심상정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합병 노력" 촉구 [2020/07/13] 
·횡성군, 7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토지특성' 조사 실시 [2020/07/1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동은 원장, 강아지와 교감하는 일상 '훈훈' [2020/07/12] 
·용인서 2세 유아 남매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수원 광교1동 확진자와 접촉 [2020/07/12] 
·500세대 이상 신축 아파트에 초등 돌봄시설 설치 의무화 [2020/07/12]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