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3-31 13:21:28  |  수정일 : 2020-03-31 13:21:51.663 기사원문보기
원챔피언십, "추성훈vs日격투기 전설" 빅매치 추진
▲ [사진제공:ONE Championship]
'사랑이 아빠' 추성훈(45)이 ONE Championship 데뷔승을 거둔 기세를 몰아 아시아 종합격투기 역사에 길이 남을 빅매치를 꿈꾼다. 일본에선 12년 전부터 거론됐던 전설들의 매치업이다.

추성훈은 지난 2월28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원챔피언십 109번째 프라임 이벤트 메인카드 2경기(웰터급) 시작 3분 4초 만에 이집트 '에볼루션 챔피언십' 챔피언을 지낸 셰리프 모하메드를 펀치 KO로 꺾었다.

전 라이트급 챔피언 아오키 신야(37)는 일본 생중계 해설자로 추성훈이 원챔피언십 2번째 경기 만에 첫 승을 올리는 것을 케이지 사이드에서 지켜봤다. 당시 아오키는 데뷔승의 감격에 젖은 추성훈에게 다가가 대결 의사를 전달했다.

추성훈도 현장에서 아오키의 도전을 받자 피할 생각은 없다며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원챔피언십 일본 중계권자 '아베마TV'가 2월25일 방영한 인터뷰에서도 "웰터급뿐 아니라 라이트급 경기도 소화할 수 있도록 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나이를 먹다 보니) 몸이 가벼워야 움직이기가 편하다. 아오키? 혹시 모르죠"라며 대결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은 터였다.

원챔피언십은 일시적인 감량이 아닌 '경기 준비 체중'으로 체급을 나눈다. 대진이 확정된 시점에서 웰터급은 84㎏, 라이트급은 77㎏을 넘어선 안 된다.

아오키는 3월5일 '아베마TV'에 출연하여 "추성훈에게는 2008년 (당시 K-1이 운영한 종합격투기 대회) 드림을 통해 대전 요구를 했다. 당시에는 내가 라이트급, 추성훈이 미들급으로 두 체급이나 차이가 났으니 당연히 실현이 안 됐다"라고 회상했다.

유도 선수 시절 추성훈은 아시안게임과 아시아선수권을 제패했다.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는 K-1 Hero's 챔피언을 지냈다.

추성훈은 2000년대 아시아 유도 최강자이자 종합격투기 선수로도 미들급 세계 10위 안에 드는 화려한 전성기를 보냈다. 지금은 정상급 모델 야노 시호(44)의 남편, 한국/일본 방송 스타 추사랑(9)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2007~2010년 아오키는 라이트급 세계 2위로 평가되며 일본 종합격투기 자존심으로 통한 영광스러운 과거가 있다. 2009년 이후 일본 15경기 전승이라는 기록은 현재진행형이다.

아오키는 "그 후로 인연이 없다가 12년 만에 같은 단체의 인접 체급 선수가 됐다. 여기까지 생각이 미쳐 원챔피언십 데뷔전 승리로 기분이 좋은 추성훈에게 해설을 하다 말고 대결을 제안한 것"이라며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는 아시아 최대 격투기 단체 원챔피언십도 예외는 아니다. 향후 대회 일정이 불투명하지만, 전염병이 물러간다면 추성훈과 아오키, 두 종합격투기 전설의 맞대결이 팬을 흥분시킬 수도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복지로, 사이트 폭주한 이유? [2020/03/30] 
·엠바고 뜻은? 아직 발표 안됐는데... [2020/03/31] 
·MC몽 기부, 기부금 어디에 사용되나? [2020/03/30] 
·이효춘 나이 잊게 만드는 열연 '때리면서도 미안했던 사연은?' [2020/03/30] 
·전소미 공식입장, 왜 해명해야 하나.. [2020/03/30]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