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0-18 15:54:39  |  수정일 : 2020-10-18 15:52:49.640 기사원문보기
이러니 누가 하려하나…K리그 감독 교체 최다 불명예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국내 주요 프로스포츠 감독 평균 재임기간이 34개월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예지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프로스포츠 감독 교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8~2020년도) 교체된 50명의 감독 중 38명(76%)이 성적부진으로 자진사퇴하거나 경질된 것으로 조사 됐다.



종목별로는 축구가 26명으로 감독 교체 빈도가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야구가 9명, 남자배구 6명, 남자농구 4명, 여자배구 3명, 여자농구 2명 순이었다.



교체된 감독들의 평균재임기간을 살펴보면, 축구가 1년 11개월로 가장 짧았고, 여자농구 2년 10개월, 야구 3년 1개월, 남자배구 3년 5개월, 남자농구 4년 6개월, 여자배구 5년으로 집계됐다.



국내 프로스포츠 감독 평균재직 기간은 미국 프로스포츠 미식축구(NFLㆍ약 4년 4개월), 메이저리그(MLBㆍ3년 8개월), 영국 프리미어리그(3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예지 의원은 "국내 프로스포츠 감독의 평균 재직 기간은 해외 프로스포츠와 비교 해 짧은 편으로 고용불안정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며 "결과로 말하는 프로이기에 감독을 성적이라는 잣대로 평가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런 기준에서 파생되는 폐해들(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성적만 내면 된다는 인식 등)도 분명 존재하는 만큼, 해외 프로스포츠 리그와의 고용불안정성 차이에 대한 고민과 선진 프로리그와 같이 감독 평가 기준에 대한 다각화도 고민해봐야할 부분이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