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2-08 23:55:08  |  수정일 : 2019-12-08 23:59:23.330 기사원문보기
[S트리밍] '친한파'된 무리뉴, "겸손하고 배우기 열망하는 점…한국인들의 특징 같다"

주제 무리뉴 토트넘 핫스퍼 감독
주제 무리뉴 토트넘 핫스퍼 감독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주제 무리뉴(56) 감독이 한국인들에게 호의를 보였다.



토트넘 핫스퍼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 FC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리그 2경기 만에 승리했다.



이날 손흥민(27)이 70m 질주골을 포함 맹활약을 펼쳤고 팀이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 이번에 토트넘에 부임하면서 한국인 선수(손흥민)와 처음 인연을 맺게 된 그는 한국에 빠져들고 있는 중이다. 다른 사람도 아닌 그가 직접 밝힌 내용이다.



같은 날 영국 언론 <풋볼 런던>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감독들의 꿈(지도하고픈 선수)인 것 같다. 그렇지 않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환상적인 선수다. 사실 한국인들 자체가 가르침에 대해 오픈돼 있는 것 같다. 밖에서부터 그런 감정을 어렴풋이 느꼈다. 물론 내가 직접 경험한 것은 아니지만, 알렉스 퍼거슨(77) 경이 박지성(38)에 대한 칭찬을 한 것이 뇌리에 기억난다"며 말을 시작했다.



손흥민으로 인해 한국 선수에게 좋은 감정을 품게 된 그는 한국인에 대한 좋은 감정으로 발전 중이었다. 그는 "한국인들이 지도에 오픈돼 있다. 한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문화적인 특성 같다. 그들은 매우 겸손하며 배우길 원한다(I think it's probably a cultural thing. [South Koreans] are very coachable, they like to learn and are very humble)"라고 전했다.



이날 대승을 거뒀지만 무리뉴 감독은 계속해서 나아갈 뜻을 밝혔다. 무리뉴 감독은 "나는 토트넘 선수들을 사랑하며 계속해서 발전할 수 있게 돕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특파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