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9-18 21:48:46  |  수정일 : 2020-09-18 21:46:18.333 기사원문보기
'김재유 역전 발판+이병규 결승타' 롯데, LG에 5-3 역전승 [잠실 S코어북]

롯데 자이언츠 이병규
롯데 자이언츠 이병규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경기 후반 집중력을 통해 역전승을 거두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롯데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0차전 맞대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선발 아드리안 샘슨이 5⅔이닝 3실점(3자책)의 역투에도 노 디시전에 그쳤지만, 이어 등판한 고효준이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이병규가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결승타'를 기록했고, 대타로 나선 김재유가 1타수 1안타 1타점 2도루 1득점으로 롯데의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틀 연속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3회말 오지환이 안타로 출루하면서 물꼬가 트였다. 이후 라모스의 진루타가 나왔고, 2사 2루에서 김현수가 롯데의 수비 시프트를 깨는 우중간에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0-1로 앞서 나갔다.



이어 LG는 4회말 양석환이 롯데 샘슨의 2구째 135km 몸 쪽 높은 슬라이더를 받아쳐 잠실구장 좌측 파울 폴대를 맞히는 솔로홈런을 터뜨려 한 점을 더 달아났다. 시즌 2호 홈런.



무기력하던 롯데 타선도 반격에 나섰다. 6회초 선두타자 정훈이 정찬헌을 상대로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손아섭과 전준우의 땅볼에 정훈은 한 베이스씩을 진루했다. 롯데는 2사 3루에서 이대호가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한 점을 쫓았다.



롯데의 추격에 LG는 6회말 정주현의 볼넷과 도루, 상대 보크 등으로 만들어진 2사 3루 찬스에서 홍창기가 적시타를 터뜨려 다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롯데도 7회초 상대 실책과 폭투 등으로 찬스를 만들었고, 대타 김재유가 안타를 뽑아내 2-3으로 추격했다. 계속해서 롯데는 1사 1, 3루에서 정훈의 2루수 땅볼에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동점을 만들었다.



8회 승부가 갈렸다. 롯데는 8회초 이대호가 좌전 안타로 출루하며 물꼬를 텄다. 이어 한동희가 바뀐 투수 송은범을 상대로 볼넷으로 출루한 뒤 마차도의 3루수 땅볼에 LG 3루수 양석환의 송구 실책이 나오면서 모든 주자가 살았다. 롯데는 1사 만루에서 이병규가 우전 안타를 터뜨렸고, 2명의 주자가 홈을 파고들며 5-3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흐름을 가져온 롯데는 8회 구승민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9회 김원중이 등판해 시즌 17세이브째를 수확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