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7 09:19:30  |  수정일 : 2020-04-07 09:21:58.577 기사원문보기
코로나19 확산하는 미국…MLB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거 3명 증상 발현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추신수(38)의 소속팀인 텍사스 레인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격리 조처됐다.

존 데니얼스 텍사스 단장은 7일(한국시간)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 등과 인터뷰에서 "누구인지는 밝힐 수 없지만, 세 명의 마이너리그 선수가 코로나19 증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세 선수는 증세가 심하지 않고 회복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세 선수 중 두 명은 가족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 명이 넘을 만큼 확산 세가 가파르다. 이 때문에 미국 프로야구는 전면 중단됐으며, 대다수 선수는 자택에서 개인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첫 고백…“미국 최고 정신병원 찾았다”
미국 사망자 1만명 넘어...뉴욕, 사망자·입원환자 감소세
트럼프, 3m과의 ‘마스크 갈등’ 봉합…미국 정부, 1억6700만 장 마스크 구매
진원생명과학, 자회사 vgx 코로나19 미국 fda 임상용 백신 출시
산유국들 “미국 동참 없이는 합의도 없다”…공은 미국에게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