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31 15:14:35  |  수정일 : 2020-03-31 15:14:24.880 기사원문보기
유상철 모친상, 투병 중 안타까운 소식…팬들 '애도 물결'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전 축구감독 유상철(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모친상을 당했다.

31일 인천 유나이티드에 따르면, 유상철 명예감독의 모친인 이명희 여사가 이날 오전 별세했다.

고인의 빈소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쉴낙원장례식장이며 발인은 4월 2일 오전 7시 30분에 엄수된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해 11월 구단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췌장암 4기 투병 사실을 알렸다.

유상철 감독은 "여러 말과 소문이 무성한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제가 직접 팬 여러분께 말씀을 드려야겠다는 판단이 섰다"라며 "지난달 중순경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 그리고 검사 결과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후 유상철 감독은 치료 집중을 위해 감독직을 사임한 바 있다.

유상철 모친상 소식에 팬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투병 중에 안타까운 소식 힘내세요", "힘든 시간 잘 견뎌내시길" 등 애도의 뜻을 전했다.

한편 유상철 감독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으로, 지난해 5월 인천 지휘봉을 잡게된 후 인천 팀의 1부 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관련기사]
현직 대통령 첫 모친상...장사ㆍ연탄배달로 문 대통령 뒷바라지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슬픔 크지만… 국정 영향 없을 듯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장례 절차는… 가족장으로 조용히
유상철 인천 감독 사임…안정환·황선홍·이강인 등 '쾌유 응원'
‘췌장암 투병’ 유상철, 2002월드컵 주역들과 한자리에…“모두 한마음으로 응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