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0-08-17 17:51:27  |  수정일 : 2010-08-17 17:53:27.667 기사원문보기
8.15대성회 선교분과 ‘한국 선교 네비게이션’
한국선교가 8.15대성회를 터닝포인트 기점으로 삼고 협력선교의 물꼬를 튼다.

한국선교 125년을 맞이해 선교한국의 미래를 ‘동반 선교’ 네트워크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교회 8.15대성회 조직위원회 선교분과(위원장 강승삼목사)와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CA, 사무총장 한정국목사)가 13일 온누리교회 CGVTV 스튜디오에서 ‘세계선교 옴니버스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세계선교 옴니버스 토론회(준비위원장 신방현, 한정국목사)는 ‘한국교회 선교 네비게이션 2010’이란 주제로 한국선교의 기준을 재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한국교회 선교의 현위치를 점검하고 지향점을 찾아 나아갈 방안을 모색했다.

무엇보다 한국선교가 자율화라는 주춧돌을 시작으로 현지정착 사역을 통해 성장하며 세계화 방안을 모색해 온 만큼 ‘동반선교’의 길을 추구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하화평목사(기감선교국)는 “개교회주의 개교단주의로 선교일선에서 불협화음이 일어나고 선교현장에서 많은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선교단체와 교회의 동반자 정신이 가장 필요하다”면서 “하나님 나라 왕국의 관점에서 선교를 출발해야 한다”고 전했다.

하 목사는 또한 “한국교회는 국제기관과 협력이 필요함을 대내외적으로 잘 인식하고 선교에 있어서 세계화의 주역으로 발돋움하고 있다”면서 “한국교회와 선교기관이 전략적인 측면에서 동반자로서 사역하는 것에 가치를 두고 협력할 때 아름다운 모델로 계속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남용목사(삼광교회)는 “선교는 예수 그리스도가 재림하실 때까지 계속해야 할 일로 누가, 어디에, 무엇을, 어떻게 선교해야 할지에 대해서 잘 파악해야 한다”면서 “베드로 사도가 세상속의 성도들을 가리켜 불렀던 흩어진 나그네처럼 겸손하게 복음을 전해야 한다”고 전했다.

성 목사는 또한 “선교사가 아닌 현지지도자들, 선교회가 아닌 현지교회 중심의 선교형태로의 전환을 과감하게 시도해야 한다”면서 “선교사 개인의 지도력이나 재산권을 포함한 선교 전 영역에 대한 과감한 이양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토론회서는 북한 선교 확대화와 북한교회의 세계 선교동력화를 향한 방안을 꾀했다.

이와 함께 한국선교의 국내외적 자율화 사례를 돌아보고 현지화 사례와 방향을 살펴보며 세계화를 향한 바람직한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우윤목사(중국대학선교회 선교연구소장)는 “선교는 현지인들이 스스로 자생하도록 돕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면서 “성경에 나타난 교회의 본질을 추구해야 하고 현지인 중심의 의사결정 구조, 재정적인 독립을 가져야 하며 교회가 교회를 재생산하는 선교적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현수 선교사(프론티어스)는 선교현장에서 서구, 비서구선교사와 함께 동역이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할 때 세계화가 된다고 한다면 한국선교의 가능성은 무한대다”면서 “한국에서 나온 선교사와 디아스포라 한인선교사가 함께 일한다면 세계화를 가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성남용목사의 ‘2010년에 바라보는 한국선교’란 주제 발제에 이어 한정국 사무총장, 방지일목사, 최찬영목사, 명드보라 선교사(인사이더스)가 ‘자율화’, 이용웅목사(GP), 이덕주교수(감신), 김병선 선교사(GP), 이우윤목사가 ‘현지화’, 조용중 선교사(GP), 이현수 선교사(프론티어스), 전철영목사(GMS), 허종학장로(국제사랑의봉사단)가 ‘세계화’, 하화평목사, 전학진목사(SIM), 이희재 선교사(Mir), 손창남 선교사(OMF)가 ‘동반화’라는 주제로 대담을 진행했다.

김아람 20175a@naver.com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광고1]
loading...
[광고2]
생활문화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