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10-26 15:33:13  |  수정일 : 2020-10-26 15:32:38.577
[2020국감]장제원 "사퇴여론 높다" 야당 사퇴 요구에···추미애 "장관 한번 해보시라"

추미애 법무주 장관이 26일 국회 법세사업위원회의 법무부 등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시사경제신문=조서현 기자] 국회 법세사업위원회의 법무부 등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둘 사이에서 날선 공방이 펼쳐졌다.

장 의원은 이날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수행평가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추 장관의 사퇴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 수치를 언급하며 "장관께서 판정패한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느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대단히 송구하다. 더 잘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장 의원은 또 "야당에서 추 장관님 사퇴하라고 하고 있지 않느냐. 동의하지 않느냐"고 말했고, 추 장관은 "(내가) 뭐라고 하겠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장 의원은 '추 장관 사퇴 찬성 55.7%, 반대 38.4%'로 집계된 여론조사 자료를 언급하며 "50% 이상의 국민들이 추 장관에게 마음이 떠났다고 보이는데 사퇴 근거가 없어 보이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많은 부분은 장 위원님도 많이 가공을 하셨지 않았나 싶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내가) 가공했느냐"고 반문하고 "알앤서치 여론조사 그대로 나온 것이다. 데이터 제출하겠다"고 재반박했다.

추 장관은 "언론이 군 입대를 했고, 또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과 저에 대해 한 31만 건 보도를 했다"며 "그렇게 무차별적 보도를 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의원이 "알겠다"고 하자, 추 장관은 "위원님도 장관 한번 해보시라"고 다시 받아쳤다.

장 의원이 "추 장관식 검찰개혁에 문제가 있다"고 따졌고, 추 장관은 "장 위원님 생각"이라고 응수했다.

결국 장 의원이 "장관님이 추진하고 있는 그 검찰개혁에 대해서 다른 의견을 인정해야 된다. 소통하고 설득하고 좀 더 공감 능력을 발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다그치자, 추 장관은 "위원님도 많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