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18 23:50:14  |  수정일 : 2020-09-18 23:50:51.660 기사원문보기
성일종 의원, 정무위 소관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 비율 36.0%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성일종 국회의원(국민의힘, 충남 서산·태안)은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관 공공기관에 낙하산 인사가 만연하다"고 밝혔다.

성일종 의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관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0곳의 정무위 소관 공공기관에 재직하고 있는 임원들 중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임명된 인사는 총 197명이다.

성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이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대선캠프 출신이거나 대통령과 개인적인 인연이 있는 인사, 또는 민주당 출신 및 민주당과 직·간접적 연관이 있는 '낙하산 인사'는 71명으로 그 비율은 전체의 36.0%로 나타났다.

특히, 산업은행, 예금보험공사, 주택금융공사, 중소기업은행까지 4개의 금융공공기관은 정무위 소관 공공기관의 평균 낙하산 인사 비율인 36.0%를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중 산업은행은 임원 8명 중 5명이 낙하산 인사로 밝혀졌다.

한편, 낙하산 임원 비중이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는 금융공공기관들은 2017년 4월 더불어민주당이 전국금융산업노조와 "낙하산 인사를 근절한다."는 정책협약을 맺은 바 있음에도 실제로는 여전히 정부여당의 제 식구 챙기기를 위한 텃밭 취급을 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협약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현 법무부 장관인 추미애 대표였다.

성일종 의원은 "2017년 4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 대표의 약속은 모두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난 것"이라며 "이러한 행태를 지켜보며 국민들께서 과연 기회는 평등했고 과정은 공정했다고 생각하실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민정 인터뷰, 이상엽과 애정신 본 이병헌 반응 어땠나? [2020/09/17] 
·김유정 계약만료, 소속사 고민중? [2020/09/17] 
·제시카 자전소설 내용 보니... [2020/09/18] 
·성훈 MC발탁, 소감 들어보니... [2020/09/17] 
·JTBC 공식입장, 논란된 이유는? [2020/09/18]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