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2-04 06:48:17  |  수정일 : 2020-12-04 06:45:27.320 기사원문보기
충북도, 도민 건강 도모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가동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는 도민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내년 2월 28일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한다.

일부 지역 아침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며 일교차가 커지고 갑작스런 추위에 신체 적응력이 떨어져 한랭질환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는 도내 응급실운영 의료기관 20개소 및 13개 보건소가 참여한다.

응급실 내원환자 중 한랭 질환자를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신고해 환자 발생 추이 모니터링과 한파에 따른 건강피해 현황 정보 제공, 예방수칙 홍보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한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으로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다.

특히, 초겨울은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해 약한 추위에도 한랭 질환 위험이 크므로 12월 첫 추위와 기습 추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전국에서 2720명의 한랭 질환자가 발생했으며, 그중 사망자는 65명이었다. 충북도의 경우 같은 기간 156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는 8명이었다.

도 관계자는 "한랭 질환은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건강수칙 준수와 노숙인과 독거노인 등 한파에 취약한 이웃에게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죠르디 다마고치, 사전예약 실시...정식 발매일은? [2020/12/03] 
·2021 수능 등급컷 전과목 공개 '작년과 비교해보니' [2020/12/03] 
·박명수 밀접접촉, 이찬원 코로나 여파 [2020/12/03] 
·감독관 긴급교체, 대전 수능 코로나 방역 비상 [2020/12/03] 
·정치·행정수도 세종시 '한국의 워싱턴'으로 [2020/12/0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