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7 15:30:58  |  수정일 : 2020-04-07 15:31:49.647 기사원문보기
통합당 부산선대위. 8일 시당서 '부산여성100인행동' 기자회견 열어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지난해 9월 불공정의 아이콘 '조국 사태' 당시 국가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시국선언에 나섰던 '부산여성100인행동'이 오는 4.15총선을 앞두고 다시 뭉친다.

공정사회와 신뢰회복을 기치로 분연히 일어섰던 부산여성100인행동은 부산지역 중도 보수우파 성향의 각계각층 여성들로 구성된 한시적 조직으로, 사회정의와 공정실현으로 국격을 바로 세워야함을 역설하며, 정권과 정부 여당에 불공정한 개입근절과 각종 비리의혹 수사 등을 촉구한 바 있다.

이러한 '부산여성100인행동'은 최근 코로나19바이러스 사태와 무능한 정권의 실책으로 무고한 생명을 죽음으로 내몰고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를 폭망지경에 이르게 한 책임을 묻고, 정권 심판과 구국일념으로 4.15총선 투표를 통해 정치개혁을 이룰 것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갖는다.

미래통합당부산선대위와 부산여성100인행동 주최로 오는 8일 오후 2시 부산시 수영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5층 강당에서 "4.15총선은 무너진 법치와 나라경제를 바로세우는 선거가 돼야 함"을 지역사회에 알릴 예정이다.

또 굴욕적 눈치외교에 급급하다가,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바이러스 초기대응에 실패해 경제파탄을 가중시키고, 국민을 불편과 불안속에 몰아넣어 애꿎은 국민 190명의 목숨을 앗아간 무능을 심판하는 날이 돼야 한다고 성토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부산여성100인여성행동은 "이 나라의 엄마와 부모로서 좌편향 왜곡된 역사교육으로 우리 자녀들의 건전한 사상이 심히 훼손되는 심각한 처지에 이르러 좌시할 수 없다"며 "이번 4.15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질서의 소중함을 깊이 새기고, 의회민주주의를 실현할 상식이 통하는 후보와 나라경제를 바로 세울 후보와 정당에 지지를 보내고, 무너진 법치와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 세계경제 10위권 자유대한민국의 위상제고는 물론, 비정상의 나라를 정상으로 바로잡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부산여성100행동'은 '듣보잡'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주52시간 근로제, 최저임금제 등 실험적 경제정책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도산시켜 나라경제를 엉망으로 만들고 총체적 국가불신의 시대, 국민들을 각자도생에 허덕이게 하는 이 몰지각한 정권에 의욕도 희망도 모두 잃어버릴 지경에 처했다며, 더 이상 나라를 몰락으로 치닫게 하지 않으려면 현명한 유권자들의 판단이 절실함을 호소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백성현 결혼발표, 나이 32세에 ♥ ‘결실’ [2020/04/06] 
·송중기 집철거 된 이유는? [2020/04/06] 
·배민 공식사과, 결국 고개 숙였다 [2020/04/06] 
·코로나 동물실험, 왜 하필 패럿일까? [2020/04/07] 
·이상곤 결혼식취소, 한차례 연기했는데.. [2020/04/0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