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2 16:09:14  |  수정일 : 2020-05-22 16:11:42.263 기사원문보기
여운계 11주기, 47년 빛나는 연기 인생 '재조명'…별이 된 국민엄마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배우 여운계의 11주기가 돌아왔다.

여윤계는 폐암 투병 중이던 지난 2009년 5월 22일 사망했다. 향년 69세.

여운계는 2007년 신장암 수술을 받고 완쾌한 듯 했지만 암세포가 폐로 전이되면서 다시 투병생활을 시작했다.

고인은 2009년 당시 kbs 2tv '며느리 전성시대'와 sbs '왕과 나'에 출연 중이었으나, 건강 악화로 도중하차한 바 있다. 입원 치료를 받기 전까지도 폐암 투병 사실을 숨긴 채 드라마 촬영에 열정을 쏟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62년 탤런트로 데뷔한 여운계는 다양한 배역을 넘나들며 한국 드라마와 영화계의 산증인으로 활동해 왔다. 드라마 '아씨', '토지', '몽실언니', '사랑이 뭐길래', '아들의 여자', '청춘의 덫', '대장금', '우리집에 왜 왔니', '며느리 전성시대', '쩐의 전쟁', 영화 '마파도'와 각종 광고 등에서 활약하며 '국민 엄마'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생전에 1966년 제3회 동아연극상 여우주연상, 1974년 제10회 백상예술대상 여자최우수연기상, 1996년 sbs 연기대상 특별상, 2000년 kbs 연기대상 공로상 등을 수상하며 배우로서의 업적을 인정받기도 했다.

[관련기사]
‘사람이 좋다’ 이정길, 故 김자옥-김영애 찾아…“옛날 생각에 가슴이 미어진다”
‘동상이몽2’ 한혜진, 故 김자옥에 애틋함…“아직도 살아 계시는 것 같다”
'폐암 4기' 김철민 근황, 펜벤다졸 복용 5개월 차…"뇌 mri 결과 정상"
'미스터트롯' '영재발굴단' 정동원, 오늘(16일) 조부상…폐암 투병 중 별세
'폐암 4기' 김철민, 펜벤다졸 복용 11주 차 근황은?…"개가수(개그맨+가수) 변신"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