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20 19:37:30  |  수정일 : 2019-10-20 19:41:16.570 기사원문보기
‘집사부일체’ 박찬호, 1999년 이단옆차기 사건 언급…“이후 협박 편지 받았다”

[이투데이 한은수]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이단옆차기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박찬호가 새로운 사부로 등장해 멤버들과 하루를 함께 했다.

이날 박찬호는 “어릴 때 태권도를 잘했다. 야구하면서도 태권도를 잘했다”라며 “태권도를 배웠어야 했는데 이단옆차기만 배워서”라는 말로 la다저스 시절 ‘이단옆차기’ 사건을 언급했다.

앞서 박찬호는 la 다저스 소속이던 1999년 la 에인절스와의 경기 중 상대 팀 선수에게 이단옆차기를 날려 징계를 받았다.

박찬호는 지난 7월 한 특강에서 “한국인을 비하하는 말을 들었다. 당시 영어가 안돼서 바디랭귀지를 한 것”이라며 “국민들은 통쾌하셨겠지만 이후 나는 협박 편지를 많이 받았다. 어쨌든, 다음날 내가 먼저 가서 한국 사나이답게 사과했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한만두 사건' 20주년…박찬호, 한 경기 만루 홈런포 2개 허용한 오늘
“형이 왜 거기서 나와?”…kcc 박찬호 광고, 조회수 63만 넘으며 화제
‘집사부일체’ 한상진, 노사연과 무슨 사이? 사촌 누나…이모는 현미 ‘깜놀 가족’
‘집사부일체’ 신성록, 어쩌다 합류했나?…“나도 이제 예능 해볼 때가 됐다”
‘집사부일체’ 이상윤, 역대급 섭외력…장나라 출연 ‘vip’로 맺어진 우정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