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13 12:31:21  |  수정일 : 2019-10-13 12:31:35.283 기사원문보기
김범수 아나운서, 11살 연상 전부인 이혼→11살 연하 현부인과 재혼 “28개월 딸 육아 힘들어”

[이투데이 한은수]

방송인 김범수가 재수 인생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범수가 출연해 고교시절 은사님을 찾아나선 김범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범수는 “28개월 된 늦둥이가 있다. 52세에 얻은 딸”이라며 “육아가 너무 힘들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나는 재수의 대명사다. 대학도, 방송국도 재수로 입사했다”라며 “결혼도 재수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범수는 34세였던 2001년 11살 연상의 전 부인과 결혼했지만 7년만인 2008년 이혼했다. 이후 2015년 11살 연하의 현재 부인과 재혼해 슬하에 늦둥이 딸을 두고 있다.

김범수의 아내는 전직 큐레이터 출신으로 두 사람은 2012년 배우 이영애의 쌍둥이 돌잔치에서 처음 만났다. 이후 몇 년 뒤 미술관에서 재회하며 연인으로 발전, 결혼에 골인했다.

[관련기사]
이다도시, 프랑스인 남편과 행복한 일상…재혼 후 최근 혼인신고 “행복하다”
이승철, 재혼 동시에 14세 딸 생겨 “프러포즈곡 만들어주기도”
제롬, 전 부인 재혼에 불편한 소환… 어떤 매력에 서로 반했나
배윤정, 26일(오늘) 재혼…연하 남친과 인생 2막 “연하라 좋은 게 아니라…”
이상미 결혼, 알고보니 재혼?…2016년 이혼 후 4살 연하 회사원과 백년가약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