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6 18:03:13  |  수정일 : 2019-08-16 18:08:35.717 기사원문보기
꽃자 "매춘 했지만 매춘만 한 건 아니다"…가게·수술 등 배경 언급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꽃자, 성매매 관련 2차 사과 입장 발표



bj 꽃자가 성매매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거짓말을 인정했다.

16일 오후 5시 경 트랜스젠더 bj 꽃자가 유튜브를 통해 2차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해당 방송에서 꽃자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성매매를 한 건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와의 언쟁 중 성매매 사실을 부인한 점에 대해서는 "감정적으로 대응하다 거짓말을 하게 됐다"라고 사과했다.

다만 꽂자는 "2016년 방송을 시작한 뒤로는 결코 성매매를 하지 않았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성매매를 하던 중에도 성매매만 한 건 아니다"라면서 "가게를 나가고 성형(수술)을 한 것도 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bj 꽃자는 구독자 50여만 명을 보유한 국내 최정상급 유튜브 트랜스젠더 스타다. 그는 미성년자 시절 가출 후 부산 트랜스젠더 바에서 일했고, 군 복무 후 돈을 모아 성전환 수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관련기사]
꽃자 이어 '장추자'까지 도마 위…"성소수자 화류계 언급 막아달라" 靑 청원
bj 꽃자 "과거 성매매 맞아"…트렌스젠더 수술 위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