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6-07-14 00:55:33  |  수정일 : 2016-07-14 00:57:54.410 기사원문보기
'라디오스타' 동호, 10억원 사기 당한 사연 …파란만장 23살 애아빠 인생사 '대공개'

[이투데이 장지민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유키스 출신 동호가 자신이 10억원을 투자했던 부동산 사기의 전말에 대해 밝혀 화제에 올랐다.

1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도끼, 김보성, 동호, 주우재가 출연한 ‘내 인생, 턴~업!(turn~up!)’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동호는 해당 사건에 대해 “집주인이 여행을 가게된 시점 그 친구분이 부동산과 짜고 사기를 친 것”이라며 “집 안의 짐을 이삿짐센터에 맡기고 빈 집처럼 보여줬다”고 사기 당시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동호는 “등기부등본 확인 후 계약체결을 했고, 집값 완납후 살고 있었는데 3주 후 네 가족이 짐을 들고 왔다”며 “‘저번 달에 집 산 주인이다’라고 했는데, 무슨 소리냐는 거다. 근데 등기부등본 확인하니 그 사람 이름으로 돼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부동산에서 그걸 조작했던 것 그래서 돈도 못 받고 쫓겨났다”며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상황을 이야기 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동호는 “이후에 너무 힘들었다”며 “아내와 당시에는 친구 사이였는데, 전화 통화를 하다 이 얘기를 해줬더니 울었다"며 "다른 지인들은 '어떡하니' 정도의 위로만 해 줬는데 그 진심에 감동해 더 친해지게 되었다"고 밝혀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도끼가 여의도 펜트하우스에 살기 위해 바로 그 아랫집에 계속 머물고 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유키스' 동호 득남…아이돌 출신 최연소 아빠 됐다
쌍용차, 동호회 160여 명 초청 평택공장 견학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