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9 13:45:38  |  수정일 : 2020-02-29 13:47:47.450 기사원문보기
미국서 감염경로 모르는 '코로나19' 확진자 또 발생..."지역사회 확산 징후"
[이투데이 김서영 기자] 미국 서부 지역에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환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와 오리건주에서 해외여행 혹은 확진자와의 접촉이 없었는데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가 각 한 명씩 나왔다.

캘리포니아주(州) 샌타클래라 카운티 공중보건국은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환자는 여행이나 감염자와의 긴밀한 접촉을 통한 바이러스 노출은 없었다"고 밝혔다.

고령에 만성질환을 앓고 있다는 이 여성은 호흡기 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 감염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세라 코디 샌타클래라 카운티 공중보건국 국장은 "이번 사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시사한다"면서 "이제 감염 확산을 늦추기 위한 추가 행동을 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캘리포니아주 바로 위에 위치한 오리건주에서도 역시 감염 경로가 알려지지 않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오리건주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징후라고 평가했다. 지난 26일 캘리포니아 솔라노 카운티에서 감염 경로가 분명하지 않은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연관기사]
중국 2월 pmi, 역대 최저치...코로나19 여파에 경제 위축 '최악'
'코로나19' 중국 입국제한 25일간 9만5700건 차단
'코로나19' 확진자 2명 나온 김천소년교도소 선별진료소 설치
구글 "코로나19 확산하는 한국·일본 출장 자제"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594명 늘어난 2931명…대구 2000명 돌파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