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6 11:53:00  |  수정일 : 2020-02-26 11:53:28.827 기사원문보기
[종합] 신천지 신도 21만2000명 전수조사…"내일 중 마무리 목표"

[이투데이 세종=김지영 기자]

정부가 26일부터 신천지 신도 21만2000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신천지 총회 본부에서 약 21만2000명의 전체 신도 명단을 확보했고, 지방자치단체별 신속한 조치를 위해 오늘 중 각 지자체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각 지자체는 신도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유무를 확인해 유증상자를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고 진단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김 총괄조정관은 “신도가 많은 지역일수록 행정력도 충분한 지자체일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래서 가능하다면 내일 중으로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예배시설과 교육시설, 기타 소유시설에 대해선 전부 공개하고 폐쇄 조치했다.

아울러 중대본은 신천지교회를 중심으로 한 대구지역 확진자 발생 추이를 감안해 가용병상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다음 달 1일까지 경북대병원, 대구의료원 등 기존 대구지역 전담병원뿐 아니라 대전·충청권과 경남 마산지역의 병상을 포함해 총 1600여 개의 가용병상을 확보한다. 국군대전병원, 마산의료원 등 즉시 활용 가능한 182개 병상을 포함해 686개 병상이 이미 활용 가능하며, 이날 영남대병원 20개 병상, 국립마산병원 129개 병상 등 총 189개 병상도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대구지역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위한 의료인 봉사인력은 이날 오전까지 205명이 모집됐다. 의사 11명 간호사 100명 간호조무사 32명, 임상병리사 22명, 행정직 등 40명 등이다. 중대본은 대구지역 코로나19 선별검사에 참여한 의료인 등에 대해서는 경제적인 보상과 지역사회를 위한 헌신을 치하하는 방안도 강구할 예정이므로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김 총괄본부장은 “의원급 의료기관을 경영하고 있던 의료인에 대해선 의료기관의 운영을 못 하게 됨에 따라 발생하는 손실을 기준으로 할 예정이고, 병원이나 기관에 소속된 의료인의 경우에는 그동안 받았던 보수를 지급해야 하는 부담이 의료기관이나 소속된 기관에 부담으로 돌아가지 않도록 하는 최소한의 조치를 먼저 할 것”이라며 “더불어서 대구 현지에서 근무하면서 발생하고 또 수고에 따른 수당은 별도로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집단행사 방역 관리지침과 정부·지자체 행사 운영지침, 집단시설·다중이용시설 대응지침 등도 개정했다. 특히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의 밀집행사, 야외행사임에도 밀집해 비말 전파가 가능하거나 신체 접촉을 하게 되는 행사, 다수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는 연기 또는 취소를 권고했다. 또 1000명 이상 참여하는 행사는 대응방안을 수립해 지자체에 보고하도록 요청했다. 지자체는 보고된 행사의 위험성에 따라 행사 보완·금지를 요구할 수 있다.

[관련기사]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1000명 '훌쩍'…대구·경북 153명 늘어
美, 한국여행 자제 권고…정부 'tk 방역 봉쇄'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977명…사망자 10명으로 늘어
정치논리 휘둘린 방역대책 '화(禍)' 키웠나
[종합] 신천지서 시작된 영남권 코로나19, 부산·경북 의료기관으로 확산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