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8 10:43:25  |  수정일 : 2020-01-28 10:46:19.623 기사원문보기
삼성엔지니어링, 아람코와 2조 원 규모 가스 프로젝트 계약 체결

[이투데이 김기송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새해부터 수주 잭팟을 터뜨렸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와 약 2조1000억 원(약 18억5000만 달러) 규모의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11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의향서를 접수해 초기업무 계약을 체결하고 수행해왔다.

이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동쪽 260㎞ 지점에 있는 하위야 가스전 지대에 하루 15억 세제곱피트 규모의 가스주입시설과 하루 20억 세제곱피트 규모의 가스 재생산설비 등을 짓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epc(설계ㆍ조달ㆍ공사) 전 과정을 2023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앞서 8일에도 1조9000억 원 규모의 알제리 하시 메사우드 정유 플랜트를 수주했다. 알제리 최대 국영석유회사 소나트랙이 발주한 총 4조3000억 원 규모의 초대형 정유 프로젝트로 스페인의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공동으로 수행한다. 이로써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달에만 해외에서 4조 원을 수주하게 됐다. 2018년 연간 매출액(5조5000억원)의 3분의 2가 넘는 일감을 일찌감치 확보한 셈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주 호조세에 힘입어 실적도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 3188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목표치 3000억원을 넘어섰다. 견조한 실적과 재무 안정성 개선 효과는 신용등급 개선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12월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삼성엔지니어링에 대한 신용등급을 각각 a-(안정적, 신규), bbb+(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축적된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연초부터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며 “올해도 양질의 수주와 수익성 중심의 철저한 사업관리로 내실을 다지고 안정적 사업구조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이란 갈등 불똥 튄 아람코...시총 2000억 달러 증발
삼성엔지니어링, 알제리서 2조 원 규모 대형 정유 플랜트 수주
사우디 아람코, 그린슈 행사로 세계 최대 ipo 기록 또 경신…규모 294억 달러로 확대
현대오일뱅크, 아람코 트레이딩 싱가포르와 7843억 규모 공급계약
삼성엔지니어링, 2207억원 규모 사우디 아람코 hugrs 프로젝트 계약 체결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