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9 11:08:41  |  수정일 : 2019-11-19 11:08:01.913 기사원문보기
‘괴짜’ 존 레저 T모바일 CEO, 내년 4월 물러난다

[이투데이 변효선 기자] 미국 3위 이동통신사인 t모바일의 존 레저 최고경영자(ceo)가 내년 4월 계약 만료로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18일(현지시간) cnn방송이 보도했다. 후임은 마이크 시버트 t모바일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로 내정됐다.

레저는 ceo 자리에서 내려온 이후에도 이사회 멤버 자격을 유지하면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4위 이동통신사 스프린트 인수 작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t모바일은 스프린트와 260억 달러 규모의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레저 ceo는 사무실 공유 서비스 업체 위워크 영입설에 대해선 일축했다. 앞서 업계 안팎에서는 그가 차기 위워크 ceo가 될 수 있다는 추측이 난무했다. 올해 기업공개(ipo) 실패와 더불어 자금난에 시달리는 위워크가 경영을 안정시키기 위해 새로운 구원투수로 레저를 영입하려 한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러나 레저 ceo는 이날 콘퍼런스 콜에서 “위워크와 논의한 적이 없다”며 “t모바일 후계 계획을 계속 논의하면서 결론을 내려던 와중에 이같은 소문이 돌아 상황이 난처해졌다”고 잘라 말했다.

2012년부터 t모바일을 이끌어온 레저 ceo는 경영을 흑자로 전환시키며, 경쟁사로부터 수백만 명의 이동통신 고객을 끌어오는 등 탁월한 경영 능력을 입증했다. 현재 t모바일이 진행하고 있는 스프린트 인수도 그가 주도한 것이다. 하지만 회사의 상징색인 자색 옷을 즐겨 입고, 보수적인 이동통신업계 분위기와는 달리 트위터에서 경쟁자를 ‘덤 앤드 더머’(dumb and dumber)라고 칭하는 등 자유분방한 모습을 보여 ‘괴짜 ceo’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연관기사]
존 레저 t-모바일 ceo, 위워크 영입 제안 ‘퇴짜’
위워크, ‘구원투수’로 t-모바일 ceo 영입 추진
미국 fcc, t-모바일·스프린트 합병 공식 승인
‘14년만에 첫 적자’ 손정의 “위워크 과실에 눈 감았다” 시인
소프트뱅크, 우버·위워크 혼란에 14년 만의 첫 적자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