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2 09:51:50  |  수정일 : 2019-11-12 09:52:39.720 기사원문보기
"수건으로도 때리지 말라"…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이면 인권유린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고와 관련해 간호사의 학대 정황이 확인됐다.

지난 11일 부산 모 산부인과 내 신생아 학대 정황을 담은 cctv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달 중순 해당 병원 신생아실에서 태어난 아이가 생후 5일 만에 두개골 골절로 의식 불명에 빠진 뒤 불거진 내용이다.

해당 영상에 의하면 피해 신생아는 한 간호사에 의해 폭행 및 학대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의 간호사는 아기를 거칠게 들어올리거나 던지듯 내리고, 수건을 휘두르며 아기를 공격한 정황도 포착됐다.

한편 부산 신생아 두개골 부상 사고로 인해 해당 아이는 대학병원에서 두개골 골절 및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간호사를 피의자로 입건해 조사 중이며, 병원장에 대해서도 의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한 상태다.

[관련기사]
다음 달부터 신생아 아동학대 신고·처리 사례 전수조사
대한신생아학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홈페이지 개편
‘실화탐사대’ 신생아 내동댕이 친 간호사 “난 학대만 했을 뿐”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