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3 23:53:29  |  수정일 : 2020-04-03 23:51:50.733 기사원문보기
영등포구, 문화예술인 긴급창작지원금 1인당 40만원
▲ 긴급창작지원금 안내문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문화 예술 활동이 침체되자 지역 내 문화 예술인 및 단체를 지원하기 위해 구비 2억5천만 원을 긴급 투입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가 2005년 시작 이래 16년 만에 처음으로 취소되고, 각종 전시회 및 공연 등이 잠정 중단되며 문화 예술인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이에 구는 지역 내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활동가, 프로그램 또는 공간 기획자, 문화예술 강사 등에게 △긴급창작지원금 △아트 뱅크 △지역 상생 문화 협력 △예술인 대출 등의 지원책을 마련했다.

우선 첫 번째로, 구는 문화 예술 활동 활성화를 위해 개인 40만 원, 단체 최대 500만 원의 긴급창작지원금을 지원한다.

본 지원금은 시각예술, 공연예술리서치, 다원예술, 문학 등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창작 준비금, 콘텐츠 제작비, 인건비, 공간 운영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오는 12일(일)까지 영등포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17일(금) 대상자를 발표, 21일(화)부터 지원금을 교부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동주민센터복지회관 등 공공기관에 예술 작품을 전시하는 '아트 뱅크'를 통해 구민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한다. 지역 예술가는 작품을 알릴뿐 아니라 작품 임대료를 받으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세 번째로, 예술인들이 상점이 모인 거리를 더욱 매력적인 거리로 탈바꿈시킨. 간판 디자인, 벽화 그리기, 거리공연 등 문화 예술적 감성을 더해 소상공인과 예술인이 상생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마지막으로, 지역 예술가들에게 개인 최대 100만원, 단체 500만 원까지 1.5% 저금리로 대출을 지원한다. 이는 영등포문화재단과 대림동 MG새마을금고가 MOU를 체결한 성과로, 대출금은 연말까지 자유롭게 상환할 수 있다.

예술인 긴급 지원정책과 관련해 보다 궁금한 점은 영등포문화재단 홈페이지 내 공고문을 참조하거나, 전화(02-2629-2217, 2213)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창작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을 위해 긴급 지원 정책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예술인들이 지역사회를 더욱 아름답게 가꿀 수 있도록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남양주시에 '세븐틴' 멤버 호시, 코로나19 극복 위해 친환경 살균수 원액 기부! [2020/04/02] 
·장근석 공식입장, ‘母 향한 신뢰 잃다’ [2020/04/02] 
·휘성 CCTV, 어디까지 추락하나.. [2020/04/03] 
·장재인 심경, 지금은 괜찮지만 한 번 더 그러면... [2020/04/03] 
·조노을 결혼, 신랑은 누구!? ‘어여쁜 예신 자태’ [2020/04/0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