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4 18:39:05  |  수정일 : 2020-08-04 18:40:00.853 기사원문보기
금 거래 관련 DLS서 600억 대 환매연기 발생… 회수 ‘미지수’
[이투데이 박기영 기자] 국제 금 거래업체 관련 무역금융 사모펀드에서 600억 원대 환매 연기가 발생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발행사인 nh투자증권은 ‘유니버설 인컴 빌더 시리즈 연계 파생결합증권(dls)’ 만기가 내년 5월 14일로 연기한다고 지난달 30일 판매사들에 통보했다.

해당 상품은 nh투자증권 발행분만 지난해 4월부터 현재까지 1857억 원 가량 판매됐으며, 현재 남은 판매액은 614억 원 수준이다. 기존 만기는 지난달 16일이었다. 판매는 삼성생명 534억 원, nh증권이 30억 원 규모를 각각 사모 신탁 형태로 이뤄졌다. 기타 증권사 판매분은 50억 원 수준이다.

해당 dls는 홍콩 소재 ‘유니버스 아시아 매니지먼트(uam)’사가 투자자문을 수행하는 ‘유니버설 인컴 빌더(uib) 펀드’ 수익률을 기초자산으로 한다. 홍콩에서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 세공업자를 대상으로 금을 판매하는 무역업체에 은행 신용장 개설을 위한 단기자금(보증금)을 대출해주는 구조다.

발행사인 nh증권이 펀드운용에 문제가 생겼다는 걸 처음 인지한 시점은 지난 6월 초로 알려졌다. 은 인도네이사 소재 거래처에 문제가 생겼다며 자금 상환계획에 변경을 알려왔다. 이후 수차례에 걸쳐 만기 재연장을 통보했다.

nh증권은 펀드운용을 사실상 주도하는 uam가 수차례에 걸쳐 상환계획을 변경하자,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을 통해서 실사에 착수했다. 그러던 중 uam이 최초 계약 내용과 다르게 펀드를 운용했다는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uam은 dls 만기를 지난달 16일에서 31일로 한 차례 늦춘 데 이어 다시 내년 5월까지 재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자금회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해당 상품은 만기가 7개월로 짧고, 만기 시 4%수준의 수익을 낼 수 있다고 홍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틱톡과의 전쟁’ 선포한 미국…우리나라에서도 금지될까?
도화엔지니어링, 자회사에 165억 금전대여 결정
[중국은 지금] 숙련된 기술자도 공유합니다
[bios]한미약품, 美 머크에 nash신약 8.7억弗 기술이전
레이크머티리얼즈, 단기차입금 50억원 증가결정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