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0 05:30:24  |  수정일 : 2020-09-20 05:30:51.160 기사원문보기
정부 "추석이 확산 도화선 안되게 고향방문·여행 자제"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인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인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9일 "이번 추석이 감염 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도록 고향 방문과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강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하루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으나, 감소 추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여전히 수도권은 75% 내외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적으로도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며 "전세계 누적 확진자수는 이미 3000만 명을 넘어섰으며 확진자가 늘어나는 속도도 더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라는 방역의 기본수칙을 지켜주기 바란다. 긴장의 끈을 놓지 말자"고 당부했다.

강 차관은 이어 "많은 분들이 이번 추석에는 부모님과 친지분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하며 방역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언론보도에 따르면, 강원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에 숙박 예약이 늘고 있다고 한다. 사람들로 붐비는 관광지에서의 접촉은감염 전파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면서 "감염 재확산으로우리 이웃의 생계가 위협받고, 국민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과 인내의 시간이 길어질까 매우 우려된다"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코로나와의 싸움에는 국민 여러분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 안건과 관련해선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게 드리는 유급 휴가비와 생활지원비 지급현황을 점검한다"고 설명했다.

강 차관은 "격리 기간 동안, 조금이나마 생계에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지원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주말에 종교활동은 비대면으로 하고, 다중이용시설의 방문은 자제해달라"면서 "추석 음식과 선물 준비로 불가피하게 전통시장과 백화점을 방문하더라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정세균 총리가 등장하는 재미있는 추석 방역 홍보물 부모님 편을 소개했다.

그는 "추석에 다 모이면 위험하다고 정 총리가 그러더라. 힘들게 오지 말고 용돈을 두 배로 부쳐다오 캠페인"이라며 "총리의 말을 많이 팔아서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이 되길 바란단"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송하예 해명, 무슨 말 했길래... [2020/09/19] 
·아이유 기부, 의미있는 이유는... [2020/09/19] 
·강다니엘 공식입장, 무슨 일? [2020/09/19] 
·지리산 촬영시작, 첫 촬영은... [2020/09/19] 
·수자원공사, 피해지역 첫 방문지로 순창...피해주민 격한 항의 [2020/09/19]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