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1 21:46:12  |  수정일 : 2020-04-01 21:46:52.710 기사원문보기
최영심 도의원, 지역아동센타협의회는 운영을 정상화 하라
▲ 사진출처=전라북도의회 제공[사진-최영심 도의원]
(전북=국제뉴스) 장운합 기자 = 도의회 최영심 의원(비례ㆍ정의당)이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장의 부당한 파면으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 몫으로 남겨지고 있다"며 지원단장의 조속한 복귀와 전북지원단의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 의원에 따르면 사)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전북지부는 지난 12월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장을 일방적으로 파면 조치하면서 부당 해고에 따른 갑질 의혹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

갑작스러운 지원단장 파면으로 전북지원단은 현재 팀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 중인데, 지원단 사업을 총괄 지도하는 관리자가 없어 지역아동센터 운영ㆍ지원에 차질을 빚고 있어 지원단장 복귀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전라북도는 지난 2월27일 고문변호사 등의 자문을 통해 협의회가 지원단장의 계약 해지를 사유로 제시한 비위가 계약해지라는 중징계 정도의 비위로 보이지 않는다는 의견을 통보하며 3월 말까지 제반사항을 마무리하고 4월1일부터 전북지원단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협의회 전북지부에 공문을 발송했고, 3월23일 전북지원단 정상 운영을 재차 독촉한 바 있다.

그러나 협의회는 관리ㆍ감독기관인 전라북도의 판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도의 권고도 무시한 채 지원단장의 파면을 그대로 방치하고 있어 문제다.

이에 최 의원이 협의회 전북지부의 오만함이 도를 넘고 있다며 신랄하게 비판하고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영심 의원은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은 도내 284개 지역아동센터의 운영지원과 교육 프로그램 등 센터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는데 지원단장 부재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역아동센터 전북지부는 하루빨리 지원단장을 복귀시키고 전북지원단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라북도는 협의회 전북지부에 최종적으로 4월6일까지 전북지원단장 복귀와 지원단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라고 통보할 예정이며 이후 강력한 행정조치를 강행하겠다는 의견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비디오스타, 춘자가 나타났다? [2020/03/31] 
·엠바고 뜻은? 아직 발표 안됐는데... [2020/03/31] 
·송파구 블로그에 공개된 262728번째 확진자 상세 동선은? [2020/04/01] 
·송혜교 기증, 비용은 전액 부담? [2020/03/31] 
·여수시청 홈페이지 보니... '여수 코로나 확진자 공개' [2020/03/3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