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4 08:51:42  |  수정일 : 2020-03-24 08:55:52.623 기사원문보기
IOC 최장수 위원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2021년 개최 유력"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최장수 위원이 '2020 도쿄올림픽'이 연기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23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딕 파운드 ioc 위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7월 24일 예정된 도쿄올림픽이 연기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출신의 파운드 위원은 현역 ioc 위원 중 가장 오랜 기간 재직 중인 인물로, 1978년 ioc 위원이 된 후 집행위원, 부위원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파운드 위원은 이날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2020 도쿄올림픽이 연기될 것"이라며 "내년에 개최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파우드 위원은 도쿄올림픽 연기를 기정사실로 하면서 앞으로 4주 이내에 세부사항이 해결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운드 위원은 "ioc가 가진 정보에 근거해 연기 결정이 이뤄졌다"며 "남은 변수가 있지만, 내가 아는 바로는 도쿄올림픽은 7월 24일에 시작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한편, 그는 "우리는 도쿄올림픽을 연기하고, 이에 따른 엄청난 파장을 다루게 될 것"이라며 ioc가 조만간 다음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코로나 팬데믹에 도쿄올림픽 연기까지…사면초가 몰린 아베
도쿄올림픽 연기 논의 와중에…일본서 ‘코로나19 폭발적 확산’ 염두 내부 문건 공개
캐나다ㆍ호주 도쿄올림픽 ‘불참’…내년 개최 유력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ioc 도쿄 올림픽·'뉴스쇼' n번방 박사 조주빈·'철파엠' 오지호·'씨네타운' 이선희 공민정·'배성재의 텐' 윤태진 外
“도쿄올림픽 1년 연기 가능성, 일본 주식시장 투심 악화 우려”-한국투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