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19 11:05:54  |  수정일 : 2019-04-19 11:08:50.533 기사원문보기
3.1운동100주년기념 국회초대전 박수복서양화가
▲ 사진 = 국회초대전 박수복서양화가 퍼해밍액션퍼포먼스
(서울=국제뉴스) 조진성 기자 = 4월18일 2시 사)SNS기자연합회(김용두회장),해인미술관 주관으로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내외인사 약100여명이 서양화가 박수복(해인미술관 관장)이 3.1일 독립운동 100주년기념 국최 초대전이 개최를 알리며, 작품 약 30여점이 전시되었다.

미술의 글로벌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박수복작가는 서양화에 동양화를 접목시키며, 세계언론이슈 및 미술계에서도 주목받는 작가로 화제주목 받고 있다.

이미 8년이란 시간동안 국내방송을 통해서도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표현하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전시는 새로운 영감을 통해 20여점의 또 다른 작품을 추가로 전시하며, 전시회를 은 대외인사들로부터 관심주목을 받았다.

오케스트라 음악과 함께 짧은 시간에 완성된 작품을 그린다음 음악이 끝나갈 무렵, 작품을 어두운색으로 모두 지워버리고, 다시 음악의 선율을 떠올리며 지워져있는 완성된 밑 그림을 다시 일부 드러나게 하는 작품 표현 기법으로 보이지 않는 내면에 그려진 작품의 세계를 궁금증을 갖게하는 작품으로 , 박수복작가만이 표현할수 있고 생각할 수 있는 창작의 작품세계다.

새로운 시각과 새로운 도전을 해가는 그의 다채로운 작품 표현은 이미 많은 팬층을 확보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짧은 시간에 작품을 펼쳐내는 모습과, 한번의 수정도 없이 일필휘지로 작품을 완성시켜가는 그 강렬함은 그가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기도와 명상을 통해 그리고 깨달음과 경험의 시간을 통해 지금의 길에 올랐는지를 느끼게 한다.

많은 작가들은 표현하고 더 나타내기 위해 덧칠하고 또 그 위에 덧칠하고 끝없이 채우고 나타내려한다. 하지만 이번 박수복 작가의 작품에는 완성된 작품을 지우고 일부만 긁어내어 더욱 작품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각자의 상상력으로 함께 작가와 작품을 완성하게끔 소통하는 작품을 창작했다는 부분은 지금까지와 완전이 또 다른 박수복만의 작품을 표현해 냈다는 전문가들의 평이 쏟아지며, 전시장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진주 아파트, 해도 뜨지않은 깜깜한 새벽 '소중한 가족의 비명소리가...' [2019/04/18] 
·안인득, 어쩌다 이런 괴물이 되었나... '소름끼치는 그 날 새벽의 행동들' [2019/04/19] 
·배수빈 아나운서, 어디서 봤나 했더니... '이렇게 갑자기 나와도 돼?' [2019/04/18] 
·김영은, ‘우월한 비주얼’ [2019/04/18] 
·이언주, 의원총회 입장 저지 당해 [2019/04/18]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