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6-05 23:55:09  |  수정일 : 2020-06-06 00:03:27.890 기사원문보기
"옳다 믿기에 일어섰다" EPL 센터백 밍스, 흑인 차별 규탄 시위 참여

타이론 밍스
타이론 밍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아스톤 빌라 센터백 타이론 밍스(27)가 행동에 나섰다.



최근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이 미국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요청에도 응하지 않고 무릎으로 그의 목을 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일이 있었다. 이 영향으로 미국 뿐만 아니라 각 국의 사람들이 인종차별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 중에서도 플로이드와 같은 흑인들의 경우 해당 사안에 있어 보다 민감하다. 많은 흑인들은 SNS 상으로 'Black lives matter' 켐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는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라는 뜻으로 흑인에 대한 폭력과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의미다.



EPL 빌라의 센터백 밍스의 경우 단순히 SNS 상으로 글을 올리는 것을 넘어서 시위에도 참여했다. 지난 4일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는 "밍스가 버밍엄에서 4,000명이 참여한 열린 흑인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라고 전했다.




시위에 참여한 밍스의 사진
시위에 참여한 밍스의 사진



밍스가 시위에 참여한 사진이 찍히며 이는 언론들에도 알려졌다. 밍스는 이를 다시 자신의 SNS에 업로드하며 공론화했다. 밍스는 해당 사진과 함께 "나는 사과하지 않을 것이며, 내가 옳다고 믿는 것을 위해 일어설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