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2-01-20 11:58:00  |  수정일 : 2012-01-20 11:58:38.077 기사원문보기
당 쇄신 속도전 나선 朴… 반발파 달랠까 내칠까

한나라당 쇄신에 말도 많고 탈도 많다. 쇄신 선장인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대선 행보, 정책 쇄신, 비대위 관리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할 형편이다. 당 장악력이 아주 커졌다는 이야기도 나오지만 당 흔들기에 나서는 의원들도 적잖아 달랠지, 쪼갤지 결정의 날이 다가오고 있다.


◇대선 후보로서의 안보 행보?


박 비대위원장이 20일 연평도를 찾았다. 당 대표 자격으로 첫 안보 행보다. 지난해 미국의 외교 안보지에 자신의 한반도 구상과 안보 철학을 밝힌 바 있지만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헬기로 도착했고 곧 해병대원과의 대화, 점심을 이어간 뒤 연평도 주민들과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말 연평도 방문을 계획했으나 기상 여건이 허락지 않아 성사되지 않았다.


박 비대위원장의 연평도 방문이 대선 후보로서의 행보로 회자되는 것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갑자기 사망한 뒤 한반도 안보 정국에 국제적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새로 꾸려진 민주통합당 지도부가 전통시장과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 묘소, 민주화 열사 묘지를 찾는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기도 하다.


◇MB와의 선 긋기


한 비대위원이 이명박 대통령의 탈당 문제를 시사하면서 19일 친이계가 노골적으로 반기를 든 가운데 박 비대위원장은 정책에서만큼은 이 대통령과 거리 두기에 나섰다. 이날 박 비대위원장은 "출자총액제한제도를 폐지했던 것은 미래 성장동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지만 대주주가 사익을 남용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대기업들의 투자 활성화를 위해 규제 완화를 추진해 온 이명박 정부의 정책기조와는 확실한 차별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현재 인천공항, KTX 민영화를 추진하는 정부 정책에도 반대 입장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CNK 주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서도 "관련자들을 철저히 조사해서 원칙대로 처리하고 필요하면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했다.


◇쇄신 속도전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한나라당은 설 연휴 직후 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하게 된다. 현역 의원 25% 배제라는 룰을 전국적으로 적용키로 하면서 반발도 있었지만 '예외는 없다'는 분위기가 압도했다. 비대위는 또 공천심사 실무를 책임질 총선실무기획단을 출범했다. 이 기획단은 전략공천지역 20%를 뺀 지역구 80%에서 이뤄질 국민경선 방식과 여론조사를 통한 판세 분석 등에 나서게 된다.


"재창당은 안 되지만 당명 개정은 검토 중"이라고 했던 박 비대위원장의 말대로 당명을 바꾸는 작업도 진행 중이다. 당명 개정은 전국위원회 의결이 있으면 된다.


서상현기자 subo801@msnet.co.kr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문의 maeil01@msnet.co.kr

Copyrights ⓒ 1995-, 매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