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23 07:22:45  |  수정일 : 2019-08-23 07:23:23.270 기사원문보기
경북도, 2019 한국모태펀드 공모사업 2관왕
(경북=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경상북도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가 추진하는 공모사업인 '한국모태펀드 2019년 지방계정 출자사업(이하 지방기업펀드)' 운영사에 대구경북지역대학공동기술지주(이하 대경기술지주)가 최종 선정, 43억원의 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청 전경.(사진=경북도)
지방기업펀드 조성사업은 정부와 지자체 등이 매칭해 조성한 펀드를 통해 초기창업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사업이다.

또 우수한 창업 아이템이 있어도 자금이 없어 창업을 주저하거나 포기하는 현실을 감안해 유망기업 발굴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경북도는 2019년 한국벤처투자 자료에 따르면, 한국모태펀드의 대구경북 벤처투자 비중은 전국 대비 1.7%로, 투자인프라가 대구ㆍ경북지역에 부족한 점이 지역 내 신기술창업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요인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와 대경기술지주가 조성할 지방기업펀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23억원을 출자하고, 경북도가 17.5억원, 대경기술지주회사가 2.5억원을 출자해 총 43억원 규모로 결성 할 예정이며, 10년간 운영한다.

투자분야는 ▲지역인재 회귀 창업투자, ▲의학ㆍ의과학ㆍ약학 창업투자, ▲신산업ㆍ高기술 창업투자로 구성되며, 펀트투자를 활용한 지역출신 박사급 우수인재의 지역회귀 창업과 의료, 바이오, SW, 첨단소재부품 등 高기술 창업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대경기술지주는 지역의 대학들이 가진 우수특허기술을 활용해 기술창업을 진흥하고 신지식 산업 육성으로 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고자 2014년 10월에 경상북도와 대구시, 대구경북 지역의 11개 대학들이 함께 설립한 기술사업화 전문회사다.

대경기술지주는 설립 5년만에 전국 73개 기술지주회사 중 가장 많은 59개 자회사를 설립해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지원했으며, 200명 이상의 신규고용을 창출하는 등 대구ㆍ경북지역 기술창업 및 투자지원의 대표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지난 5월 한국모태펀드 교육계정사업(교육부)에 선정, 국비 37.5억원 확보해 50.5억원 규모의 대학창업펀드를 조성했다.

이번에 조성되는 지방기업펀드와 함께 지역의 기술창업을 유도해 연구개발 성과물의 사업화 및 투자환경을 조성, 경북 지역에 벤처붐이 확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장준 경북도 과학기술정책과장은 "올해 선정된 펀드를 통해 초기창업기업들의 성장 가속화를 위한 기술경영 컨설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기업들이 마음껏 창업을 시도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BJ 양팡 팬, 별풍선 3천만원 후원→식사 거부에 극단적 선택 시도…유서 有 "엄마, 누나 미안" [2019/08/22] 
·'인스타 폭로' 구혜선, "'X꼭지가 이혼 사유'라는 말 들어"…예견된 비하? "클수록 좋아" [2019/08/22] 
·안재현, '신혼일기' 거부하는 아내 설득→싸움 조장…김대주 작가 인터뷰 "개인적으로 답답" [2019/08/22] 
·'추가 폭로' 구혜선 인스타, "젖꼭지가 섹시하지 않다고" 남편의 황당한 권태기 이유 [2019/08/22] 
·북한 방사능, 불치병 확산 "산모가 기형아 출산…불임·암 발병" 피폭 환자 속출? [2019/08/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