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7 16:01:31  |  수정일 : 2019-07-17 16:03:19.640 기사원문보기
한국당 "윤석열 총장 임명 철회하라"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통령은 즉각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끝내 윤석열 후보자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임기 3년 차에 인사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한 후보자가 16명을 기록했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하고 결정적인 흠결이 드러나도 코드만 맞으면 된다는 오만과 불통의 국정은 국민들을 무시하고 국회를 가볍게 여기며 막무가내 인사를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특히 "정치적 중립을 지킬 수 있을지 우려되는 검찰총장을 임명해 놓고 야당 의원들에게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를 받으라고 하는 건 대놓고 야당을 탄압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검찰을 정권의 사유물로 여기고 정권의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 든다면 국민들께서 이를 결코 용납하시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은 즉각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 회담과 관련해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위기감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정치지도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아서 실질적인 해법을 도출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회담을 통해 위기 그복의 계기를 마련해 국민들의 염렴과 불안을 풀어드릴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파경' 송중기·송혜교, 임신 의견 차로 갈등? "빨리 낳고 싶어 했는데…" 고민 [2019/07/16] 
·"믿고 싶지 않다…오보이길 바랄 뿐" 하태경, 정두언 전 의원 사망에 애통한 마음 표현 [2019/07/17] 
·'성폭행 의혹' 김준기 전 회장, 허벅지 '더듬' 영상 3편有 "100억 이상 요구…동의해 만져" [2019/07/16] 
·"이재명 술잔 피하지 않더라"…도의원 135명과 첫 만찬 [2019/07/16] 
·발리 지진, 산산조각난 힌두 사원 [2019/07/16]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