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9 23:59:16  |  수정일 : 2019-11-20 00:12:36.250 기사원문보기
충남 교육현장 '교권 침해' 심각
▲ 충남 교육현장의 교권침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나탔다(사진:이종화 의원)
(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도의회는 충남 교육현장에서 학생에 의한 교권 침해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19일 밝혔다.

충남도의회 이종화(홍성2ㆍ교육위원회) 의원은 충남도교육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학생에 의한 교권 침해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학생에 의한 수업방해 실태조사 및 예방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도교육청으로 제출받은 '학생 수업방해 실태조사 결과 및 학생의 교원에 대한 폭력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학교 현장에서 발생한 교권 침해 사례는 148건으로 집계됐다.

매년 평균 50여 건이 발생된 것으로, 보고되지 않은 사례까지 집계한다면 3일에 한번꼴 발생된다는 것이다.

교육현장에서 반복적인 수업방해 학생 수도 올해로 도내 전체 4790명이나 됐으며, 천안과 아산, 당진, 서산 순으로 많았다.

학교급별로 보면 천안과 당진은 중학교, 아산과 서산은 초등학교 비율이 높았다.

이같은 상황에서 '교원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이하 교원지위법)' 시행령 개정안이 마련된 만큼 솜방망이에 그치고 있는 교원 폭력 학생에 대해 일벌백계 기준을 적용, 교권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교육현장에서 교권 침해를 넘어 붕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학생 인권도 중요하지만 교사 인권 역시 중요한 만큼 무너져가는 교권으로 공교육을 정상화 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선생님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는 말은 옛말이 됐다"며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교권 침해를 방지하려면 교사가 수업과 학생 생활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도교육청 차원의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유튜버 디바제시카, 리섭에 사과… "오나미, 아이유, 故 설리 비하도 죄송" [2019/11/18] 
·김기선 의원, 자한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상 수상 [2019/11/18] 
·한전KDN-뉴질랜드 IkeGPS Group, 신사업 개발 업무협약 체결 [2019/11/18] 
·진성, 유재석 트롯스승→미스터트롯 심사의원 "특급 대세 행보" [2019/11/18] 
·한전, 멕시코시티서 294MW 규모→'태양광 발전소' 착공 [2019/11/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