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08 11:15:00  |  수정일 : 2020-01-08 11:12:25.490 기사원문보기
국회, 이틀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회는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이틀째인 8일 자질과 도덕성을 검증에 주력했다.

정세균 후보자는 최근 예산안 처리 문제에 대한 질의에 대해 "예산부수안을 처리하고 예산안행하는데 이명박 정부 이후 이 원칙이 깨져버렸다"며 "한 번 잘못된 관행을 만들어내면 국회의 권위와 품위를 지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후보자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정책 관련 질의에 "국가균형발전이 꼭 필요하다는 소신을 갖고 있으며 역대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많이 폈다며 이 정책을 적극 적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후보자는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의원의 문희상 국회의장의 사보임 문제 등 질문에 "지금 그 문제를 가지고 논란이 끝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입장은 있지만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정세균 후보자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수입보다 지출이 많다며 자녀 유학비 등 문제 제기에 대해 "2014년과 2015년에는 자녀결혼식 축의금 상당액이, 제가 보고한 것처럼 각각 1억 5천만 원 정도 들어왔기에 그것으로 충당되고도 남는다"며 적극적으로 의혹을 불식시켰다.

또 2004년 경희대 박사학위 논문에 표절 의혹에 대해서도 "2007년 강화된 연구윤리 기준에 따르면 부족한 점이 있을 수 있지만 표절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정세균 후보자는 개헌에 대해 "수평적으로는 입법ㆍ행정ㆍ사법 간 분권, 수직적으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의 분권이 이뤄지지 않고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는 게 저의 오래된 소신이라며 21대 국회가 구성이 되고 그 1년이 적기다 이렇게 생각하고 대통령에게 적극 건의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도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태풍인가? 강풍인가? 날씨 예보 보니... '돌풍에 천둥 번개 치는 곳도?' [2020/01/08] 
·김영록 지사, "한전공대 특별법·미래 전략사업 발굴 최선을" [2020/01/07] 
·군산시 자동차세 1월 연납 신청 접수 [2020/01/07] 
·[4·15총선]청주서원구 현역 오제세 뺀 여론조사 '논란' [2020/01/07] 
·삼성전자, '경험의 시대' 주도할 미래기술 비전 제시 [2020/01/08]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