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1-22 23:51:57  |  수정일 : 2020-11-23 09:21:32.083 기사원문보기
인천시,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승기하수처리장 전경
승기하수처리장 전경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시설물 노후화와 남동산업단지의 폐수유입 등으로 처리능력 저하 및 악취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의 근본적 문제 해결을 위한 현대화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인천광역시는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기본계획을 오는 23일자로 고시한다."고 밝혔다.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은 현 위치에서 처리용량 25만톤/일 규모로 수처리시설은 완전 지하화하고, 상부는 주민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용인 수지레스피아
용인 수지레스피아

총사업비는 2,98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오는 2023년 착공해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시는 국비를 최대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은 연수구, 미추홀구, 남동구 일부지역의 하수를 처리하는 시설로 지난 1995년 최초 준공 이후 2007년 고도처리 개량공사 외에는 대규모 시설 개선사업 없이 운영돼 왔다.

처리구역 내 위치한 남동산업단지 내 업종 다양화 등의 사유로 고농도 공장 폐수가 발생되고, 연수구, 남동구 일원에 오수 전용관로 매설지역이 확대됨에 따라 기존의 노후화된 시설로는 증가되는 오염물질을 완벽하게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지난 9월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반영한 '2035년 인천시 하수도정비기본계획'에 대해 환경부 승인을 받아 사업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또한, 이를 근거로 본 사업에 대한 기본계획 고시 및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등의 행정절차를 추진하게 됐다.

부산 수영하수처리시설
부산 수영하수처리시설

인천시는 이번 현대화사업이 완료되면 하수와 분뇨를 적정 처리할 수 있게 돼 악취 방지와 연안 수질 보전 등 공중위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사업 시행 시 지역업체와 장비·인력 등의 참여 비율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추진으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국내 최고의 하수도 행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초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 관계자는 "지하화시설 상부에는 공원 등 편의시설을 설치해 기존에 혐오시설로 인식됐던 하수처리시설이 주민친화시설로 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조근제 함안군수, 2021년도 예산안 제출 시정연설 [2020/11/22] 
·한전 남서울본부, 하남시사회복지협의회에 1,500만원 상당의 장난감 및 물품 지원 [2020/11/22] 
·중기부, 26-27일 규제자유특구 박람회 [2020/11/22] 
·창원시, 마산자유무역지역 50주년 기념식 열려… 디지털 중심 미래 50년 비전 제시 [2020/11/22] 
·2025년까지 도시 내 훼손지 25곳 생태계 복원한다 [2020/11/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